김보성의 ‘비락식혜’ 광고 조회수 150만 돌파 '으리으리하네~'
    • 입력2014-05-11 01:35
    • 수정2014-05-11 01:3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비락식혜광고4컷


‘의리’의 대명사 김보성과 팔도 ‘비락식혜’가 광고로 뭉쳐 화제다.

팔도는 지난 7일 유튜브에 선보인 ‘비락식혜’ 광고가 3일 만에 15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비락식혜’ 광고를 본 네티즌들은 “여태 보았던 광고 중에 최고 웃기네요”, “김보성 흥해라”, “으리 있게 식혜 한 캔 사먹으리”, “의리로 하루에 다섯 번씩 보고 있다”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팔도는 전통음료인 ‘비락식혜’를 젊은 세대들과 소통하기 위해, 최근 ‘으리’(의리의 신조어) 시리즈로 인기를 끌고 있는 의리파 배우 ‘김보성’을 모델로 발탁했다. ‘비락식혜’ 광고는 2007년 이후 6년 만에 선보인 것이다.

이번 ‘비락식혜’ 광고는 ‘우리 몸에 대한 의리’를 주제로 무의식적으로 자극적인 음료를 마시는 소비자들의 식습관에 초점을 맞춰 무카페인, 무색소, 무탄산 음료인 ‘비락식혜’를 마시는 것이 우리 몸에 대한 의리임을 재미있게 담아냈다.

특히, 김보성은 쌀가마니 안에 있는 비락식혜를 꺼내어 시원하게 마시는 장면을 촬영할 때 손에 피가 나기도 하고, 두꺼운 박을 너무 많이 깨트려 귀가 멍멍해지기까지 했지만 액션 배우답게 의연한 모습을 보이며 적극적인 자세로 촬영 분위기를 주도해 환호와 박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김기홍 팔도 광고디자인팀장은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모델과 트렌드를 활용해 ‘비락식혜’가 가지고 있는 전통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젊음 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이번 광고를 기획하게 됐다”며 “이번 광고뿐만 아니라 온라인 이벤트 등 다양한 접점에서 이 시대의 청춘들과 소통해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비락식혜’는 1993년에 출시돼 20년 동안 17억 개(238㎖기준)가 팔리는 등 오랫동안 소비자들로부터 사랑을 받아왔다. 비락식혜는 소비자의 기호와 취향이 급변하는 시장에 발맞추어 젊은 세대가 선호하는 컵 타입, 아이스파우치 제품과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1.8리터 페트 제품 등을 선보이고 있다.
김자영기자 soul@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