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정수빈 역전 투런- 함덕주 2이닝 마무리 2승2패 균형
    • 입력2018-11-09 21:50
    • 수정2018-11-09 21:4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KS 4차전 두산이 역전승, 정수빈이 구했다
2018 KBO 한국시리즈 4차전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선수들이 경기 후 하이파이브를 하며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2018. 11. 9.문학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문학=스포츠서울 이환범선임기자] 비로 분위기를 쇄신한 두산이 ‘KS 사나이’ 정수빈의 역전 투런홈런을 앞세워 한국시리즈 2승2패 균형을 다시 맞췄다.

두산은 9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SK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정수빈의 역전 투런홈런과 린드블럼과 함덕주의 역투를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시리즈 전적은 2승2패로 다시 균형을 이뤘다. 결승홈런을 친 정수빈은 KS 4차전 데일리 MVP로 선정됐다.

두산은 0-1로 뒤진 8회초 1사 1루서 정수빈이 2볼1스트라이크에서 SK 구원투수 앙헬 산체스의 153㎞ 낮은 직구를 강타해 우측담장을 살짝 넘기는 투런홈런을 터뜨렸다. 이 홈런으로 1루주자 허경민과 정수빈이 홈을 밟으며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린드블럼의 7이닝 1실점 역투에 이어 함덕주가 등판해 2이닝을 1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봉쇄하며 승리를 지켰다. KS 두번째 세이브다.

먼저 점수를 뽑은 건 SK였다. SK는 3회말 선두타자 김성현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박승욱의 투수 희생번트로 1사 2루를 만들었다. 이어서 포스트시즌에 펄펄 날고 있는 김강민이 우전적시타를 쳐 1-0으로 앞서나갔다. 이어서 한동민이 볼넷, 최정이 사구로 출루해 1사 만루를 만들었지만 제이미 로맥과 박정권이 연속 삼진을 당해 1점에 머물렀다. SK로서는 점수를 빼고도 아쉬웠고, 두산으로선 천만다행이었다.

두산은 린드블럼이 3회 1실점 후 다시 평정을 되찾고 7회까지 무실점으로 역투하며 0-1을 유지하며 추격의 끈을 놓지 않았다. 찬스에서 번번이 침묵하던 두산 타선도 린드블럼의 호투에 화답해 8회 기어이 점수를 뽑아냈다. 선두타자 백민기가 안타로 출루했지만 허경민이 번트실패 뒤 방망이를 휘둘렀으나 유격수 호수비에 막혀 선행주자가 2루에서 아웃됐다. 진루에 실패했지만 계속된 1사 1루서 정수빈의 홈런포가 터진 것.

두산은 2-1 리드를 잡자 8회말 수비에서 곧바로 마무리 함덕주를 투입했다. 함덕주는 8회 선두타자 김강민을 삼진으로 잡고, 한동민과 최정을 내야땅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9회 다시 마운드에 오른 함덕주는 로맥을 삼진, 박정권을 2루수 라인드라이브로 잡았다. 이재원에게 안타를 내줬지만 2사 1루서 대타 최항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포효했다.

SK는 선발 김광현이 사사구는 한 개도 없이 산발 6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역투했지만 산체스가 역전 투런홈런을 맞아 아쉽게 분패했다. 달아날 때 못 달아난 게 못내 아쉬웠다.

10일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KS 5차전엔 두산이 세스 후랭코프, SK는 박종훈을 선발로 예고했다.
white@sportsseoul.com

white@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