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리포트]포체티노 '손흥민 관리' 들어갔다…EPL 2연속 휴식 명령
    • 입력2018-10-30 06:54
    • 수정2018-10-30 06: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CropArea0000
손흥민이 21일 끝난 웨스트햄전에서 모처럼 쉬었다. 출처 | 토트넘 인스타그램
포체티노
그라운드를 바라보는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런던 | 고건우통신원

[런던=스포츠서울 고건우통신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 관리’에 나섰다.

손흥민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경기 연속으로 결장했다. 주중 PSV에인트호번(네덜란드)과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부활의 날갯짓을 한 손흥민이나, 이날 다시 숨고르기했다. 손흥민은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EPL 10라운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홈경기에서 교체 명단에 포함됐으나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갈 길 바쁜 토트넘은 이날 에릭 라멜라~해리 케인~루카스 모우라 공격 삼각 편대를 내세웠으나 맨시티 압박에 이렇다 할 장면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오른쪽 수비수 키에런 트리피어가 공중볼을 어설프게 처리하는 과정에서 라힘 스털링에게 돌파를 허용했다. 스털링이 페널티 아크 왼쪽을 파고들어 트리피어를 제친 뒤 문전으로 낮게 깔아준 공을 마레즈가 차 넣었다.

토트넘은 전반 33분 역습 상황에서 라멜라의 침투 패스를 받은 케인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으나 퍼스트 터치가 다소 길었다. 골문을 비우고 달려든 에데르손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맨시티 수비가 종종 뒷공간을 내주면서 허점을 보였으나, 문전에서 세밀한 마무리가 이뤄지지 않았다.

후반에도 양상은 비슷했다. 토트넘 공격이 매번 맨시티 수비수보다 한 템포 느렸다. 오히려 전진 패스가 자주 끊겨 스털링과 세르히오 아게로에게 여러 차례 결정적인 슛 기회를 내줬다. 상대 실수와 휴고 요리스 토트넘 골키퍼 선방이 아니었다면 추가골을 내줄 만한 상황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후반 22분 에릭 다이어 대신 해리 윙크스를 투입한 데 이어 7분 뒤엔 무사 뎀벨레 대신 델레 알리를 투입했다. 후반 35분 알리가 페널티 아크 왼쪽을 파고들어 중앙으로 내준 공을 라멜라가 잡아 에데르손과 일대일로 맞섰으나 회심의 왼발 슛이 골문 위로 날아갔다.

공격의 실마리를 풀던 포체티노 감독은 모우라 대신 마지막 교체 카드로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선택했다. 손흥민은 아예 몸도 풀지 않았다. 일찌감치 휴식 명령을 받았다. 토트넘은 알리-에릭센 두 중원 콤비 투입에도 뒤집기엔 실패했다. 여러 차례 역습 상황에서 알리와 에릭센이 침투 패스를 넣었으나 맨시티 수비에 대부분 걸렸다.

포체티노 감독은 ‘혹사논란’에 시달린 손흥민을 두고 지난 A매치 이후 ‘관리’를 선언했다. 지난 20일 웨스트햄과 9라운드에서도 휴식을 줬다. 25일 PSV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투입해 한결 가벼운 몸놀림을 뽐낸 손흥민이다. 이날 워낙 경기가 풀리지 않아 손흥민의 교체 투입이 예상됐으나, 포체티노 감독은 다시 그를 아꼈다.

토트넘은 이틀 뒤 웨스트햄과 리그컵 원정 경기를 비롯해 11월에만 6경기를 치러야 한다. 로테이션 가동이 필요한 상황에서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전략적으로 활용할 뜻을 보였다.

맨시티는 이날 1-0 승리로 승점 26을 기록, 리버풀(승점 26)을 골득실 차이로 밀어내고 리그 선두로 복귀했다. 토트넘은 승점 21로 5위를 지켰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