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포레스텔라, 김용진 꺾고 최종 우승 "美친 화음" (종합)
    • 입력2018-10-13 19:46
    • 수정2018-10-14 00:4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불후의 명곡' 그룹 포레스텔라가 '아름다운 노랫말 2부'의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불후의 명곡 - 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는 '대한민국이 사랑한 아름다운 노랫말 기획 2부 특집'으로 꾸며져 KCM, 김용진, 파란, 포레스텔라, 이세준, 박기영, 사우스클럽이 치열한 승부를 겨뤘다. 1부에 출연한 영지, 차가운 체리, 박기영, 정동하, 유태평양, 펜타곤도 함께했다.


이날 사우스클럽이 2부의 시작을 알렸다. 남태현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름다운 가삿말을 언급하며 이용의 '잊혀진 계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최대한 원곡 느낌을 살리겠다면서 강한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잔잔한 연주와 감미로운 목소리는 보는 이의 향수를 자아냈다. 관객들 역시 함께 노래를 흥얼거리며 공연을 즐겼다.


두 번째 무대는 '고음의 황태자' KCM이 나섰다. 조용필의 '그대 발길 머무는 곳에'를 선곡한 그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좌중을 압도했다. 울림 있는 성량으로 애틋한 노랫말을 표현하며 감성을 자극했다. 끝없는 고음으로 독보적인 발라드 스테이지를 꾸민 그는 403표를 획득, 1승을 가져갔다.


토크 대기실에서는 가사 실수담이 이어졌다. MC 김태우는 과거 절친한 가수 휘성의 무대에 객원 래퍼로 참여했던 일화를 밝히며 "휘성의 부탁으로 래퍼로서 무대에 올랐다가 긴장해서 실수를 저질렀다. 손바닥에 몰래 써둔 랩이 카메라에 클로즈업 돼서 들켰다"고 밝혀 폭소를 안겼다. 이세준, 포레스텔라도 남다른 가사 실수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세 번째 무대는 이세준이 나섰다. 그는 햇빛촌의 '유리창엔 비'를 선곡한 이유에 관해 "가사를 쓰는 입장에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것이 좋았다"고 전했다. 이후 시대의 명곡 '유리창엔 비'를 마성의 미성으로 열창해 감탄을 안겼다. 한 편의 슬픈 영화를 보는 듯한 가사와 폭발적인 가창력은 완벽한 조화를 이뤘다. 그는 감동적인 공연으로 420표를 획득, KCM의 승기를 꺾었다.


포레스텔라가 서유석의 '홀로 아리랑'으로 네 번째 무대를 꾸몄다. 독도의 사계절을 웅장한 4중창의 목소리로 표현하자 관객은 환호했다. 현장을 가득 채운 화음은 보는 이에게 형언할 수 없는 감정을 안기게끔 했다. 한 편의 대서사시와 같은 무대는 커다란 여운을 남겼고, 429표의 득표수를 기록하며 이세준을 제쳤다.


10년 만에 돌아온 파란이 도전장을 내밀었다. 파란은 김국환의 '타타타'를 선곡해 모든 이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세 사람은 안정적인 고음과 완벽한 하모니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하지만 '막강한 신인' 포레스텔라의 독주를 막을 수 없었다.


마지막 무대는 '불후의 명곡' 슈퍼루키 김용진이 나섰다. 수와진의 '파초'를 선곡한 그는 "가사에서 '다투지 말고 좋게 베풀면서 살자'라는 마음을 느꼈다. 보시는 분들도 함께 공감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깊고 담백한 목소리로 파초의 모습을 그려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관객은 김용진만의 파워풀한 가창력에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하지만 포레스텔라를 막지 못했다.


이날 포레스텔라가 '불후의 명곡'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