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X왕진진, 결국 상처만 남게 됐다[SS이슈]
    • 입력2018-10-11 17:54
    • 수정2018-10-11 17: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낸시랭 왕진진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왕진진(본명 전준주)에게 상처만 남게 됐다.

11일 낸시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젠 끝”이란 글을 게재했다. 긴 말은 없었지만 왕진진과의 결혼 생활에 대한 심경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이날 낸시랭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왕진진과의 이혼을 알렸다.

낸시랭은 “(왕진진이)내 명의로 된 집을 담보로 수억대의 사채빚을 만들었다”며 “거짓이 밝혀지고 민낯이 드러날 때마다 나를 위협하고 폭언과 감금, 폭행으로 대처했다. 수위가 점점 높아져 여성으로서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이 돼 결국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이혼을 알렸다. 이에 왕진진도 반박 입장을 보였다. 왕진진은 “부부의 연을 끝까지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지만 이미 아내의 마음이 떠났다”며 “오해를 풀고 싶었지만 아내는 저라는 사람에 대한 믿음을 저버리고 사기꾼으로 몰아갔다”고 반박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낸시랭은 왕진진과의 깜짝 결혼 소식을 알려 화제가 됐다. 하지만 왕진진이 특수 강도강간 혐의로 12년을 복역했고 고(故) 장자연의 편지를 위조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 받았던 과거가 알려지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낸시랭은 왕진진을 향한 굳건한 신뢰와 사랑을 드러냈다. 결혼의 시작과 동시에 논란이 많았던 낸시랭과 왕진진은 SNS를 통해 다정한 모습을 보인 것도 잠시, 지난달 부부싸움 소식이 알려지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경찰이 왕진진을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사실이 알려졌던 것. 이내 두 사람은 부부싸움 중 일어난 오해였다며 화해 소식을 알렸지만 이도 얼마 가지 못했다. 지난 10일 왕진진이 최근 우울증을 앓고 자살 시도를 한 사실에 이어 이혼의 입장을 알리며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됐다. 결국 10개월 만에 결혼 생활의 마침표를 찍게 된 두 사람에게는 상처만 남았다.

결혼의 시작부터 화제가 된 이들은 이혼 과정까지 논란을 이어가고 있다. 두 사람의 소식을 접하는 이들도 멈추지 않는 논란에 피로감이 크다는 반응이다. 낸시랭은 인터뷰를 통해 “이혼 소식까지 요란하게 전달되는 과정에서 많은 분이 느낄 피로감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다”며 “내가 선택한 사랑인 만큼 힘든 부분을 감당하고 내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은 책임지면서 앞으로 조용히 예술과 작품 활동에만 전념하며 살겠다”고 전한 바 있다. 그의 말처럼 낸시랭과 왕진진, 그리고 대중 모두에게 피로를 주는 논란이 이제는 마침표를 찍을 수 있을까.


true@sportsseoul.com

사진 | 낸시랭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