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디, SNS 생방송 중 욕설 논란 "듣기 싫으면 듣지마"[SS이슈]
    • 입력2018-10-09 14:51
    • 수정2018-10-09 14:5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쌈디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래퍼 쌈디(사이먼 도미닉)가 개인 SNS 생방송 중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8일 쌈디는 DJ웨건과 함께 실시간 SNS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쌈디는 차량 안에서 DJ웨건의 음악을 홍보하던 중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인맥힙합이라고 XX하는데. 얘가 XX 인맥이 없을 것 같아?”라며 발끈하는 모습을 보였다.

쌈디는 “그냥 들어라. 듣기 싫으면 듣지 마라”며 “아니 XX 방구석에서 음악 쳐듣고 있으면서. 음악하는 사람들이 XX로 보이나봐. XX 쉽게 만드는 줄 알아 음악을?”이라 말했다. 이어 “안 들어도 돼. 너 같은 XX들이 안 들어도 다 들어”라며 “너네는 평가할 게 아니라고. 음악을 만드는 것에 대해서”라 전했다. 또한 “취해서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항상 얘기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해당 생방송 당시 악플과 같이 불편한 댓글이 없었음에도 욕설을 사용하며 분노한 쌈디의 행동에 당황함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SNS 계정을 통한 방송이었지만 공인이 대중을 향해 욕설을 한 것에 대해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쌈디는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며 솔직한 모습과 함께 공감가는 싱글 라이프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무대 위에서의 카리스마 있는 모습과 달리 소박한 일상을 보여준 것이 쌈디의 매력으로 꼽혔던 가운데, 이와 상반되는 SNS 생방송에서의 모습이 당황스럽게 느껴지고 있다.

또한 쌈디가 언급한 ‘방구석에서 음악을 듣고 있는’이라 말한 것에 대해서도 각자의 성향이 있는 만큼, 공연에 가는 것만이 아니라 음악을 조용히 즐기는 이들에 대한 존중이 없었다는 점에서 많은 팬들이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에 대해 현재 쌈디나 쌈디의 소속사는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고 있다. 예능을 통해 매니아 층 뿐 아니라 다시금 대중적으로도 인기를 얻고 있는 쌈디의 갑작스런 욕설 논란에 아쉬움이 더해지고 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AOMG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