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사 온페이스 '컴뱃솔져' 등 신작 3종 공개...크로스파이어 개발자 주축 관심
    • 입력2018-10-05 00:07
    • 수정2018-10-05 00:0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onfacegames
[스포츠서울 김진욱기자] 글로벌 PC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로 성공 신화를 쓴 주역들이 모여 글로벌 모바일 FPS 게임 시장은 물론 모바일 RPG 시장 공략에 나선다.

온페이스게임즈(대표 문재성)는 3일 글로벌 모바일게임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기 위해 준비해온 핵심 타이틀 3종을 공개했다.

온페이스게임즈가 준비 중인 게임은 모바일 FPS 게임인 ‘컴뱃솔져’와 세계적인 IP를 이용해 개발 중인 중급 RPG와 글로벌 시장에 초점을 맞춘 대형 RPG 3종이다.

온페이스 주목받는 것은 과거 ‘크로스파이어’의 기획을 총괄하며 중국 성공 신화를 만든 주역인 문재성 대표를 중심으로 경력 15년차 이상의 핵심 개발진이 한자리에 모였기 때문이다.

combat02
컴뱃솔져 캐릭터

컴뱃솔져는 최대 8대 8 실시간 다대다 전투가 가능한 모바일 FPS 게임이다. 호쾌한 타격감을 구현하고 초기 스마트폰 갤럭시S3 정도의 저사양 스마트폰에서도 플레이가 가능해 국내는 물론 해외시장에서 선전이 기대된다. 여기에 팀 데스매치, 폭파미션, AI대전, 전멸전, 저격전 등 다양한 모드를 구현하고 있다. 이미 남미, 북미, 동남아 등 소프트론칭 지역에서 좋은 성과를 올리고 있다. 컴뱃솔져는 2018년말 글로벌 출시 예정이다.

두 번째 게임은 아직 정식 명칭이 정해지지 않은 모바일 MORPG로 언리얼 엔진을 이용해 개발되고 있다. 액션과 전략성이 가미된 온페이스게임즈만의 독창적인 게임으로 개발되고 있다. 콘솔게임 못지않게 화려한 액션이 돋보이는 싱글 미션과 짜릿한 심리전이 살아있는 1대 1 PVP, 고도 전략성이 요구되는 길드대전까지 다양한 재미를 갖추고 있다.

세 번째 게임은 해외 유명 IP를 활용한 캐주얼 모바일 RPG다. 온페이스게임즈 측은 이 게임을 통해 세계시장에 큰 흐름을 형성하고 있는 레트로게임 장르에 도전장을 내민다는 계획이다.

문재성 온페이스게임즈 대표는 “컴뱃솔져의 성공적인 소프트론칭 결과를 통해 대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며 “강력한 경쟁력을 갖춘 3종의 게임 개발을 통해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상을 갖춘 회사로 성장해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jwkim@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