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 말하다 "재계약한 토트넘에서 행복"
    • 입력2018-09-23 07:43
    • 수정2018-09-23 07:4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KakaoTalk_20180923_040200760
손흥민이 23일 브라이턴전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팔머 | 고건우통신원

[팔머=스포츠서울 고건우통신원]“이 곳에서 행복하다.”

한국 축구 에이스 손흥민이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을 일축했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팔머 아멕스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 토트넘-브라이턴전에 선발 출전, 68분을 뛰며 팀의 2-1 승리에 공헌했다. 토트넘은 3연패를 끊었다.

손흥민은 최근 이적설에 휩싸여 있다. 이탈리아와 영국 스페인 독일 언론 등이 바이에른 뮌헨이 겨울이적시장에서 손흥민을 노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 스카이스포츠는 “바이에른 뮌헨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토트넘에 손흥민 이적 제의를 할 것”이라고 했다. 손흥민은 10대 후반 독일로 축구 유학을 왔다. 프로에서도 함부르크와 바이엘 레버쿠젠에서 5시즌을 소화했다. 독일은 제2의 고향이다.

그러나 손흥민은 바이에른 뮌헨 이적설을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그는 브라이턴과 원정 경기 뒤 “신경쓸 것이 아니다. 토트넘과 재계약했다”며 “이 곳에서 열심히 그리고 잘하는 것이 내게 가장 중요하다. (이적설은)신경쓰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손흥민은 “이 곳, 토트넘에서 행복하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러시아 월드컵 직전 토트넘과 5년 재계약했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