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친 폭행 혐의로 경찰 출석 '팔 가득 멍-상처 자국' [SS쇼캠]
    • 입력2018-09-18 15:27
    • 수정2018-09-18 15:2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윤수경기자]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가 처음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3시께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구하라는 "이 사건은 누가 먼저 때린 문제가 아니다. 경찰 조사받으면서 추후에 밝혀질 내용인 것 같다. 저 역시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얼마나 심각한 부상을 당한 것인지 묻자 구하라는 "진단서 보듯이 몸 여러 곳이 다쳤다"고 대답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앞서 13일 0시 30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 남자친구 A씨가 "구씨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신고를 했다. 구씨는 현장에서 쌍방폭행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yoonssu@sportsseoul.com


사진ㅣ유튜브,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