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베이글女" 미란다 커, 여전히 늘씬한 몸매·미모 인증
    • 입력2018-09-15 06:00
    • 수정2018-09-15 06: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톱 모델 미란다 커가 출산 후에도 변함없는 미모와 몸매를 뽐내고 있다.


평소 SNS를 통해 꾸준히 근황을 전하고 있는 미란다 커. 최근 사진에서도 그는 출산 전과 다를 바 없는 비주얼을 자랑해 감탄을 자아냈다. 미란다 커의 자기관리가 돋보이는 부분이다.


굽이 없는 스니커즈를 신은 모습에서도 길고 완벽한 각선미를 드러냈고, 가녀린 보디라인으로 남심을 녹였다. 베이글녀로서 매력을 십분 과시하고 있다.


한편, 미란다 커는 억만장자 CEO 에반 스피겔과 지난해 5월 백년가약을 맺었으며 올해 5월 7일 득남했다. 전 남편인 배우 올랜도 블룸과 사이에서 낳은 아들 플린에 이어 두 번째 출산이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미란다 커 SN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