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사판 바비 인형으로 불리는 02년생 SNS 스타
    • 입력2018-09-13 06:30
    • 수정2018-09-13 06: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실사판 '바비 인형'으로 불리며 찬사를 받는 소녀가 화제다. 바로 미국의 유명 유튜버 로렌 그레이(Loren Gray, 16)다. 


2002년 생인 로렌 그레이는 2016년부터 영상 편집 툴을 이용해 만든 다양한 립싱크 영상들을 유튜브에 올려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폭발적 관심을 받았고, 미국에서 가장 핫한 셀럽이 됐다.


현재는 300만 명이 넘는 유튜브 구독자와 1300만이 넘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보유 중이다.


폭발적인 인기에 로렌 그레이는 지난 3월 머라이어 캐리와 케이티 페리 등 정상급 연예인이 소속된 음반사 '버진 레코드'와 정식 계약을 맺었다. 


지난달 싱글 앨범 '마이 스토리'(My Story)로 데뷔했다. 유튜브에 올라온 해당 곡의 뮤직비디오 조회 수는 한 달 만에 400만 건을 넘어섰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ㅣ 로렌 그레이 인스타그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