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스리런포 한국 중국 꺾고 결승 진출[자카르타AG]
    • 입력2018-08-31 18:53
    • 수정2018-08-31 18: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박병호, 5회 달아나는 스리런포
‘2018 아시안게임’ 야구 슈퍼라운드 한국과 중국의 경기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켈로라 붕 카르노(GBK) 야구장에서 열렸다. 박병호가 5회말 2사1,3루 중월홈런을 날린 후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2018. 8. 31.자카르타(인도네시아)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자카르타=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한국 야구 대표팀이 3회 연속 아시안게임(AG) 결승전에 진출했다.

한국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라로붕 카르노 야구장에서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AG) 슈퍼라운드 중국과 경기에서 10-1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9월 1일에 금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한국과 중국 경기 이후 일본과 대만의 경기가 열리는 가운데 일본과 대만 경기 결과에 따라 한국의 결승전 상대가 결정된다.

한국은 1회말 상대 수비 실수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정후의 우전안타와 1루수 에러, 김재환의 볼넷으로 찬스를 만든 한국은 박병호의 3루 땅볼에 중국 내야진이 또 에러를 범해 2루에 있던 김재환이 홈까지 밟았다. 이후 한국은 4회말 김현수와 중전안타와 손아섭의 2루타로 2점째를 뽑았다. 5회말에는 박병호가 김하성의 볼넷과 김재환의 우전안타로 만든 찬스에서 가운데 담장을 크게 넘기는 3점포를 터뜨렸다.

리드폭을 넓힌 한국은 6회말 3점을 더했다. 양의지의 2루타 후 황재균의 중전 적시타, 김하성과 김재환의 연속안타로 8-0이 됐다. 끌려가던 중국은 7회초 한국 야수진의 야수선택때 3루에 있던 송원치가 홈을 밟아 0점에서 벗어났다. 그러나 한국은 7회말 손아섭의 적시타와 이정후의 희생플라이로 10점째를 뽑았다. 콜드게임 승리까지 1점이 남았으나 추가점에는 실패했다.

한국 선발투수 임기영은 6.1이닝 1실점으로 선발승을 거뒀다. 임기영 뒤에 정우람과 장필준, 박치국이 등판했다.

bng7@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