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친상' 강호동, 귀국 완료…'신서유기5' 팀도 촬영 접고 귀국
    • 입력2018-08-10 18:29
    • 수정2018-08-10 18: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방송인 강호동이 부친상을 당해 '신서유기' 촬영 중 급히 귀국했다.


10일 강호동 소속사 SM C&C는 "강호동 부친께서 오늘 오전 6시 30분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강호동의 아버지인 강태중 씨는 숙환으로 세상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소속사는 "강호동이 현재 '신서유기' 촬영 중 귀국을 완료했으며 오후 8시부터는 빈소에서 조문객을 맞을 예정이다"고 전했다.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될 예정이다.


강호동은 tvN 예능 '신서유기5' 촬영차 일본을 방문 중이었으나 이날 비보에 급히 귀국했다. '신서유기5' 팀 역시 애초 계획보다 이른 10일 오후 촬영을 접고 한국에 돌아온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l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