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도야 파도야' 조아영, 요정 출입 건으로 '사면초가' (종합)
    • 입력2018-07-30 09:47
    • 수정2018-07-30 09: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파도야 파도야' 조아영이 요정 출입 건으로 궁지에 몰렸다.


30일 방송된 KBS2 아침 드라마 '파도야 파도야'에서는 오복실(조아영 분)이 허위 제보로 난처한 입장에 몰린 모습이 그려졌다.


차상필(김견우 분)은 오정훈(장재호 분)에게 "연좌제 문제 다 해결했다"고 전했고, 오정훈은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에 차상필은 인상을 찌푸리며 "회사에 일이 있다는데 그거 해결하고 나가도록 해. 그거 하나 보고 매제 문제 해결에 앞장섰으니까"라고 쏘아붙였다.

오정훈은 황창식(선우재덕 분)을 찾아가 "연좌제 문제 해결됐으니 한번 만 더 기회 주세요. 고초 갚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회사 경영은 중역진들 중에 찾아보시는 게 어떻겠습니까? 형님께 회사맡기는 게 염려가 된다"며 차상필을 언급했다.


황창식이 "왜? 상필이에게 영원히 자리 뺏길까 봐?라고 묻자, 오정훈은 "지난번에 입찰 자료를 넘긴 사람이 형님이다"고 밝혔다. 당황한 황창식은 "누구를 모함하는 거야?"라면서도 "정말 그게 상필이었냐. 이런 괘씸한"이라며 화를 감추지 못했다.


오복실은 요정 출입 기사가 터져 난처한 상황에 처했다. 이에 차상필은 기자회견을 열어 상황을 막기로 했고, 요정 기사 제보자였던 해린(김민선 분)은 황창식을 찾아가 기자회견을 막아달라고 부탁했다.


황창식은 차상필을 불러 기자회견을 하지 말라고 압박을 넣었고, 오복실의 역할을 해린에게 주라고 했다. 사태를 파악한 차상필은 "그럴 수 없다. 매제 동생에게 사활이 걸린 문제다"고 말했다. 황창식은 "공천 취소 때문에 동분서주한 거 까먹었냐. 해린이 오 의원 딸이다"면서 차상필이 입찰에 개입했다는 사실도 언급했다. 이어 "정훈이 내보내고 대국건설에 들어올 거야 말 거야? 나야 오세라야? 알아서 결정해라"고 말했다.


그 시각 오복실의 기자회견 장에 차상필이 나타나지 않자, 오복실은 홀로 기자들 앞에 섰다. 카메라 셔터가 이곳 저곳에서 터지자 오복실은 혼란스러워했다. 그때 오복실 앞에 한경호(박정욱 분)가 나타났다.


한편 김춘자(정윤혜 분)는 오정태(정헌 분)에게 "어제 나 껴안은 거 무슨 마음으로 그랬어? 나 좋아하는 거 맞아?"라고 물었다. 오정태는 "맞다. 그걸 난 이제 알았다. 다른 남자와 있는 거 볼 때마다 기분이 좀 그랬다"고 말했다. 김춘자 역시 "나도 그럴 때 속이 쓰라렸다. 아버지가 선보라고해서 싫다고 했다"고 말했다.


오정태는 "내가 비겁하다는 거 알지만 너와 내 관계 내가 떳떳해지면 그때 어른들께 말씀드리고 싶다. 봐줄 수 있니"라고 물었다. 김춘자는 "오빠 마음 알았으니 그걸로 충분해. 자격이 없어서 기다리겠다는 거 아니다. 지금 오빠가 좋은 거다"며 진심을 표했다.


한편, '파도야 파도야'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9시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