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인터뷰①]한효주 "지금 고민의 시기..기회되면 사회적인 작품 하고싶다"
    • 입력2018-07-29 10:12
    • 수정2018-07-29 10: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한효주
[스포츠서울 조성경기자] 배우 한효주가 영화 ‘인랑’으로 관객에게도, 스스로에게도 낯선 얼굴이 됐다.

최근 상영중인 영화 ‘인랑’에서 여주인공 이윤희 역으로 나선 한효주는 영화도, 극중 캐릭터도 친절하지 않은 면때문에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뒤 반통일 테러단체 섹트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절대권력기관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라고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영화. 여기서 한효주는 섹트와 공안부 사이의 이중첩자가 된 이윤희 역으로 정체를 숨긴채 특기대원이자 인랑인 임중경(강동원)에게 다가가며 펼쳐지는 이야기의 중심에 섰다.

김지운 감독이 일본 애니메니션인 ‘인랑’을 실사화한다는 사실을 알았던 6년전 원작을 찾아봤다는 한효주는 “감독님과의 작업이 기대돼 시나리오를 보기도 전에 영화에 출연하겠다고 결정을 내렸다”며 감독에 대한 믿음을 말했다. 그러나 이내 “시나리오를 받았는데, 그제서야 대본을 보고 ‘큰일났다’ 했다. 한번에 읽고 캐치가 돼지 않았다. 그래서 곧바로 다시 읽었는데도 이해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들었던 고민이, 내가 이 여자를 이해하기 어려운데, 관객들은 이해할 수 있을까, 공감하게 할 수 있을까 고민이 됐다”고 했다.
한효주
그는 “영화가 불친절하다보니까 그런 거다. 이 영화는 불친절한게 의도된 거고, 영화의 주된 정서”라면서 “친절하게 ‘이 캐릭터는 이래요’ 하는게 아니라 이 캐릭터를 알게 하는 힌트들이 영화 뒤에 나오는 느낌이다. 그래서 또 다른 힌트가 또 있지 않을까 하며 계속 대본을 팠다. 영화를 두번 보면 더 좋을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영화의 엔딩은 원작과 엔딩과 다르다는 점에서 좀더 친절하고 희망적인 엔딩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영화에 대한 관심을 높였다.

그런 한효주는 “이 영화로 나의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했다. 감독님이라면 그런 얼굴을 꺼내줄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런 면에서 개인적으로 이번 영화에 만족스럽다. 나 스스로도 낯선 지점이 있다”며 이번 영화에서 스스로 정한 목표를 이룬 듯 만족스러워했다.

그런데 정작 이 영화를 끝낸뒤 자신이 스스로에게 낯선 사람이 된 듯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배우로서의 고민도 많고, 사람으로서의 고민도 많고. 고민이 많은 시기다. 다음에는 어떤 역할을 어떻게 해야 하나 고민이 많다. 배우로서 어떤 모습을 보여드려야할까, 어떤 배우가 되어야할까 하는 고민이다. 그리고 사람으로서 한효주도 되돌아보는 시기인 것 같다. 막 달려왔다. 열심히, 원없이, 후회하지 않으란큼 열심히 연기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열심히 다른 옷을 입으려고만 했지, 제 스스로의 옷을 입을지 모르더라.”

활발히 작품활동을 한 그에게 “쉬는 시간은 다음 작품을, 다음 캐릭터를 고민하는 시간이었다”고 했다. 그런 이유로 “지금은 다음 작품을 정하지 않고 오롯이 혼자 있는 시간이 되니까 당황스럽다”고 했다. “그냥 한효주로서 있는 시간에 나는 뭘 좋아하지, 나는 뭘 싫어하지 라는 근본적인 고민부터 하고 있다. 캐릭터의 옷을 입는 건 너무 편한데, 제 옷을 입는게 불편하더라. 그래서 그것부터 채워야하지 않을까. 그래서 내가 내 옷을 멋지게 입을 수 있을 때 다른 옷도 멋있게 입지 않을까 생각하게 됐다.”
한효주
그런 한효주는 자신의 바람을 드러내며 다음 행보를 더 궁금하게 했다. “장르적인 것도 도전하고 싶다. 배우로서 기회가 된다면 사회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영화에도 출연해보고 싶다. 기회가 되면 꼭 출연해보고 싶다.” 캐릭터가 아닌 자신의 옷을 멋지게 입을 줄 알게 된 한효주는 어떤 메시지를 담은 작품으로 관객 앞에 서려 할지 기대가 모아진다.

ch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