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사랑' 윤소희-현우-이홍빈, 한눈에 쏙 '마녀 관계도' 공개
    • 입력2018-07-23 16:51
    • 수정2018-07-23 1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마녀의 사랑_인물관계도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마녀의 사랑’ 마녀관계도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국밥 배달 마녀’ 윤소희와 한 지붕 동거하는 ‘인간 남자’ 현우를 중심으로 떡밥과 스포는 물론 얽히고 설킨 마녀들과 인간들의 관계가 모두 담겨있는 것.

오는 7월 25일(수) 첫 방송하는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러블리 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국밥집 건물주의 얽히고 설킨 벗어날 수 없는 판타지 로맨스.

‘마녀의 사랑’ 측은 23일(월) 첫 방송을 이틀 앞두고 ‘마녀 3인방’ 강초홍(윤소희 분)-맹예순(김영옥 분)-조앵두(고수희 분)와 ‘인간 남자’ 마성태(현우 분)-황제욱(이홍빈 분)의 관계가 한 눈에 담긴 인물관계도를 공개해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상승시킨다.

먼저 ‘마녀’ 초홍과 ‘인간 남자’ 성태-제욱의 삼각 러브라인이 시선을 강탈한다. 초홍-성태는 핑크빛 가득한 사랑과 함께 쌍방향 화살표로 연결된 반면 초홍-제욱의 엇갈린 호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성태-제욱은 라이벌 관계로 묶여 있어 초홍을 사이에 두고 두 인간 남자의 치열한 견제가 펼쳐질 것이 예고, 이들의 삼각 러브라인 행방은 어떻게 될 것인지 관심이 커진다.

한편 초홍 옆에는 ‘전남친’ 최민수(최태환 분)가 있는데 초홍은 그의 배신으로 인해 마력까지 잃게 되는 절체절명 위기에 처할 예정. 이에 초홍은 집 나간 마력 되찾기와 함께 ‘인간 남자’ 성태-제욱과 얽히고 설킨 관계로 블랙홀 로맨스에 불을 지피며 안방극장 설렘지수를 상승시킬 것이다. 그런 가운데 제욱은 초홍의 마력 회복을 위한 결정적 키로 활약한다고 전해져 초홍-성태의 로맨스에 또 다른 변수로 작용할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초홍과 ‘마녀 가족’으로 등장하는 예순-앵두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두 마녀는 초홍과 국밥집을 운영하며 한 번 맛보면 헤어나올 수 없는 중독성으로 인간들의 입맛을 홀릭시킬 예정. 이에 서울 하늘 아래 인간들 사이에서 부대껴 사는 세 마녀의 국밥집 라이프가 참신하면서도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 나아가 마녀들의 국밥집 정체에 호기심을 품은 성태가 그들의 삶에 입성, 마녀 3인방과 인간 남자의 한 지붕 동거는 물론 예측불가 헤프닝이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처럼 ‘마녀의 사랑’은 ‘마녀’ 초홍과 ‘인간 남자’ 성태-제욱의 삼각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심쿵 지수를 높이는 동시에 마녀 3인방의 좌충우돌 마녀 라이프가 유쾌하고 사랑스럽게 펼쳐질 것을 예고하며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MBN 새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7월 25일(수) 밤 11시 첫 방송 예정.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MBN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