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 3인과 함께한 '런닝맨'의 잠입요원 찾기(종합)
    • 입력2018-07-22 18:29
    • 수정2018-07-22 18:3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런닝맨' 멤버들이 잠입요원 찾기 게임을 진행한 가운데 스파이팀의 패배로 마무리됐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영화 '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의 주역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진행에 아서 양세찬, 유재석, 전소민은 스파이로 선정됐다. M기관과 R기관으로 나뉜 가운데 이들 셋은 M기관의 요원으로서 R기관에 잠입해 R기관의 대장을 찾아내 아웃시켜야 하는 미션을 받았다.


임무를 받은 유재석은 "우리 스파이야? 이거 100% 망했네 전소민 얘는 스파이 하면 100% 망한다"라며 "양세찬은 그나마 감 좀 잠았잖아"라며 전소민을 놀렸다. 그러자 전소민은 "작가들이 내게 '여자 지석진'이라고 하더라"며 인정하면서도 "그런데 너무 팀원을 바보들로 배치한 것 아니냐"며 유재석과 양세찬에 관해서도 불만을 표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덟 멤버들과 공식적으로 미션을 수행했다. 멤버들은 '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 주역들의 스케줄을 맞추기 위해 새벽부터 모여 녹화를 진행했다. 미션을 진행한 멤버들은 ASMR 아침식사라고 해서 60데시벨 이하로 식사를 했다.



특히 김종국이 먼저 식사를 할 때 소음을 내자 이광수가 무한 뿅망치를 때려 웃음을 자아냈다. 뿅망치에 화난 김종국은 이광수의 차례에 분노의 뿅망치로 복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뿅망치를 때리면서 나는 소리에 60데시벨이 넘어가자 계속 이광수의 머리를 타깃으로 정했다.


하하와 양세찬의 차례에선 과자 포장지를 잘못 뜯자 폭발한 하하는 소리를 마음껏 내며 음식을 먹었다. 그 덕분에 무한 뿅망치를 맞아 웃음을 선사했다.


첫 번째 게임 승자는 송지효와 김종국이었다. 두 사람은 R대장과 M요원에 관한 힌트를 얻었다. 송지효가 뽑은 첫 번째 힌트는 40대 이상이었다.


두 번째 미션은 올림픽 공원에서 물총싸움(전반전), 이름표 뜯기(후반전)를 진행했다. 송지효와 전소민으로 나뉘어 팀을 나눈 결과 편차가 심했다. 전소민의 팀에는 김종국, 양세찬, 유재석이 몰리면서 시작 전부터 우세가 예상됐다. 결국 승리는 전소민 팀이 가져갔다. 같은 스파이끼리 뭉친 덕에 전소민은 R대장이 짝수 월에 태어난 힌트를 얻을 수 있었다.


김종국은 기가 막힌 촉으로 스파이를 추리했다. 특히 하하와 이광수는 추리하는 과정에서 서로의 말이 거짓말일 경우 과거 만났던 여성의 사진을 각자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다고 폭로전을 펼쳐 웃음을 자아냈다.


'런닝맨' 멤버들은 드디어 상급요원인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를 만났다. 세 사람은 독특한 하트 모양을 선사하면서 남다른 '아재력'을 보여줬다.


'런닝맨' 멤버들은 출국 1시간여를 남겨둔 세 명과 짧은 시간을 이용해 게임을 펼쳤다. 철가방 안에 든 물건을 찾는 게임에서 헨리 카빌은 유재석을 힘으로 제압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사이먼 페그는 남다른 예능감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상급요원들은 게임에서 '런닝맨' 멤버들과 달리 겁 하나도 없는 모습으로 게임을 단시간에 끝내 웃음을 안겼다. 두 번의 게임 모두 승리한 상급요원은 마지막 '통아저씨 게임'에서 톰 크루즈가 당첨되면서 졌다.


'런닝맨' 멤버들은 최종 판정에서 유재석과 전소민, 하하를 판정대 위로 올렸다. 그러나 R대장은 송지효였던 탓에 이날 추리게임의 승리는 R기관에 돌아갔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 폴아웃'은 오는 25일 개봉될 예정이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