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잉글랜드]킥오프 4분 만에 뫼니에 선제골
    • 입력2018-07-14 23:09
    • 수정2018-07-14 23: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998551934
벨기에 축구대표팀. 캡처 | 국제축구연맹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벨기에가 킥오프 4분 만에 잉글랜드 골망을 흔들었다.

벨기에는 14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킥오프한 2018 러시아 월드컵 3·4위전 잉글랜드와 경기에서 전반 4분 토마스 뫼니에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로멜루 루카쿠가 왼쪽 측면을 파고든 나세르 샤들리에게 정확하게 침투패스를 넣었다. 샤들리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낮게 깔아준 공을 뫼니에게 문전을 파고들어 밀어넣었다.

kyi0486@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