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 '놀라운 토요일' 박준형, 마이웨이 입담으로 '토크 불도저' 등극
    • 입력2018-07-15 06:50
    • 수정2018-07-15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놀라운 토요일' 박준형이 예측 불가한 마이웨이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는 god의 멤버 박준형과 데니 안이 게스트로 출연해 신동엽, 박나래, 혜리, 문세윤, 키, 김동현, 한해와 함께 퀴즈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준형은 등장하자마자 특유의 어눌한 한국어 발음과 거침없는 입담으로 스튜디오를 장악했다. 이러한 박준형의 모습을 보고 키는 "정신을 못 차리겠다", 한해는 "충격적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데니안은 "노망든 것 같다"고 창피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박준형은 자신이 '우리말 겨루기' 우승자라 말하면서도 "난 우리 노래 제목도 잘 모른다"며 받아쓰기에 자신 없어 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출연진들은 박준형을 위해 게임 룰을 열심히 설명했지만 "여기 야채 왜 있냐" "짝퉁 고추다" 등 엉뚱 발언으로 스튜디오에 충격을 안겼다.


인기 코너인 '도레미 마켓'. 전국 시장의 핫한 음식을 걸고 노래의 특정 부분을 정확히 받아쓰는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놀라운 토요일' 출연진의 배를 채워줄 시장은 서울 가리봉시장이었다. 중국 요리를 본 출연진들은 환호성을 질렀다.


첫 번째 요리는 옥수수탕면이었고, AOA의 '체리 팝'으로 받아쓰기에 도전했다. 하지만 결국 3라운드까지 모두 실패했고 탕면을 먹지 못한 박준형은 "이 방송은 착한 게 그래도 물은 줘"라고 한탄했다.


이어 겸장육사 간식을 두고 신&구조어 퀴즈가 이어졌다. 한국말을 잘 모르는 박준형에게 멤버들은 우선권을 줬고, '친추'에 대해 '친구 추월' '친구 추행' 등 기상천외한 답을 내놔 웃음을 자아냈다. 신조어 줄임말에 서툰 박준형은 반면 '며루치' '쓰봉' 등 옛날 단어들을 거침없이 써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통양다리구이를 걸고 2라운드 받아쓰기가 시작됐다. 퀴즈는 양파의 'Marry Me' 가사로 진행됐다. 느린 박자에 멤버들은 자신감 있는 보였지만 '시시한 농담에도'를 '시시한 놈들 안다 해도'라고 들어 폭소케 했다.


멤버들은 양고기를 먹고 싶다는 생각에 합심해 문제를 풀었고, 1라운드 만에 정답을 맞춰 양다리 통구이를 먹게 됐다.


이날 박준형은 엉뚱한 말과 받아쓰기로 폭소를 유발했다. 특히 그는 오답수 힌트를 보자고 손을 들어놓고서 "오답수가 뭐냐"고 묻고, 신&구조어 퀴즈에서도 "사람들이 왜 자꾸 말을 줄이는 거냐"고 말하는 등 기상천외한 언행으로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마이웨이 입담'으로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 시간이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