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샤3' 임수미 작가 "시즌3, 시즌 잇는 특별한 맛…단짠단짠 묘미 느끼시길"
    • 입력2018-07-13 14:02
    • 수정2018-07-13 14: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식샤3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식샤를 합시다’ 세 번째 이야기까지 함께해오고 있는 임수미 작가가 이번 시즌을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직접 밝혔다.

오는 1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월화극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서른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윤두준 분)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백진희 분)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다.

임수미 작가는 이번 시즌의 관전 포인트와 스토리 설정의 이유, 전하고 싶은 메시지 등을 직접 전했다.

이하 임수미 작가의 일문일답.

- ‘식샤 시리즈’의 세 번째 집필인데 소감 한마디를 하자면?
시작할 땐 시즌제로 갈 줄 몰랐는데 시즌3까지 오다니 감사할 따름이다.

- 시즌3에 식샤님의 전사(前事)를 녹여 스토리를 설정하게 된 이유가 있을지?
시즌1을 처음 시작할 당시만 해도 먹방을 소재로 한 ‘식샤를 합시다’는 시청자들에게 낯선 형식의 드라마였다. 구성도 낯선데 스토리까지 복잡해지면 시청자들의 진입 장벽이 높아진다. 그래서 시즌1은 스토리를 단순화시켰고 시트콤에 가깝게 매회 에피소드 형식으로 이어갔다. 시즌2는 로맨스를 강화해 로맨틱 코미디의 성격을 띠었다면 시즌3는 더 이상 낯선 형식의 드라마가 아닌 만큼 스토리에 주력해 등장인물의 서사를 강화하고 싶었다.

- 세 번째 만나게 된 윤두준과의 호흡은 어떤지? 이번 시즌 활약에 대해 기대하는 부분이 있다면?
언젠가 두준 씨한테 그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제가 좋아하는 미드에서 시즌이 거듭되면서 주인공의 캐릭터가 사건에 의해 점점 변하더니 마지막 시즌에서는 첫 시즌과 전혀 다른 캐릭터로 바뀌어 있는 게 인상 깊었다고. 구대영이라는 인물도 캐릭터가 크게 바뀌지는 않지만 시즌마다 미세한 변화가 있다. 시즌1의 29세 구대영의 유쾌함이 10이라면 시즌3의 34세 구대영의 유쾌함은 7정도다. 대신 사유(思惟)의 깊이는 3만큼 커졌다. 또한 이번 시즌에서는 스무 살의 구대영도 연기해야 한다. 어려운 일이겠지만 한 인물의 나이에 따른 차이점을 섬세하게 잘 연기해주리라 기대한다.

- 첫 방송을 시작하는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의 관전 포인트는? 또한 구대영과 이지우의 이야기를 통해 궁극적으로 전하고 싶은 메시지는 무엇인지?
시즌 1, 2를 잇는 익숙한 맛과 시즌3만의 특별한 맛을 통해 단짠단짠의 묘미를 느껴 보시길. 그리고 습관처럼 하루를 살아내고 있는 여러분에게도 반짝이던 순간들이 있었으니 힘내시길 바란다.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는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tvN 제공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