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돌아온 트와이스, '입담 더 나잇 어웨이' (종합)
    • 입력2018-07-12 14:55
    • 수정2018-07-12 14:5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컬투쇼' 그룹 트와이스가 오디오를 가득 채우는 입담으로 청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2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는 트와이스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신곡 '댄스 더 나잇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 트와이스는 직접 음원 차트를 확인하느냐는 질문에 나연은 "'스밍'도 하고 1시간마다 차트도 확인한다"라며 "다들 소리를 꺼놓고 음악을 재생해놓고 있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곡에 관해서는 "안무가 정말 격렬하다. 다이어트할 때 이번 곡 안무를 강력 추천한다"라고 이야기해 기대감을 모았다.


청취자의 목격담을 받는 코너에서는 채영을 태운 적이 있다는 택시기사 청취자의 목격담이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채영은 "자신의 사진을 붙인 택시를 탄 적이 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좀처럼 목격담이 나오지 않은 다현은 "나와 미나 언니가 집순이다. 미나 언니는 거실에만 있는 '거실파'고 저는 방에만 있다"라고 설명했다. 미나는 "거실에서 영화 등을 보며 계속 누워있다"라고 덧붙였다. 다현은 "요즘은 책을 읽으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정연의 초등학교 친구가 사연을 보내 눈길을 끌었다. 정연은 "누군지 기억난다. 그 친구도 가수를 준비했다"라며 스태프에게 번호를 달라고 요청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나연에게는 중학생 시절 학원 선생님에게 문자가 왔다. 정연은 나연이 공부를 잘하고 조용했다는 질문에 "설마"라고 추임새를 넣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 | SBS 파워FM 방송 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