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용 "월드컵 후 비뇨기과서 연락 와...'용언니' 별명도 생겨"
    • 입력2018-07-11 23:41
    • 수정2018-07-12 00:0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라디오스타' 축구 스타 이용이 월드컵 이후 실제로 비뇨기과에서 연락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4년 후에 만나요 제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축구 선수 조현우-김영권-이용-이승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차태현은 이용에게 이번 월드컵에서 "급소를 내던진 수비를 했다"고 말을 꺼냈다. 이용은 "너무 아팠다. 수비수들이라면 다 경험이 있을 거다. 토니 크로스가 킥력이 강한데, 너무 정확히 강하게 맞았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자존심이 상한 게 있었는데 볼이 안 터지더라. 자존심 상해서 더 누워있었다"고 덧붙여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그는 월드컵 후 실제로 비뇨기과에서 연락이 온다고 털어놓은 후 "'용누나', '용언니'라는 별명도 생겼다"고 전해 또 한 번 웃음을 안겼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