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급통신]"근무 때 죽으면 귀찮아"…환자 연쇄살인한 日 간호사
    • 입력2018-07-10 06:50
    • 수정2018-07-10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일본의 한 요양병원에서 환자들이 잇따라 사망한 이유가 간호사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8일(이하 현지시간) 일본 매체 'NHK' 등 외신에 따르면 가나가와현의 한 병원 수간호사 구보키 아유미(31)가 해당 병원의 80대 입원환자 두 명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아유미씨는 지난 2016년 9월 자신이 재직 중이던 요양병원에서 입원 환자의 링거에 계면활성제 성분의 소독액을 투여해 환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아유미씨는 "야근 시간에 환자가 죽으면 유족에게 설명해야 하는 것이 귀찮아 내가 담당하는 시간이 되기 전에 살해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사망자들 외에도 20명의 환자들에게 소독액을 주입했다"고 추가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유미씨의 추가 범행 여부를 수사 중이다.


아유미씨가 근무했던 병원 측은 "피해를 입은 환자, 유족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철저한 약제 관리, 방범 카메라 설치 등을 통해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news@sportsseoul.com


사진 | NHK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3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