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돌백돌]정찬호,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 한국대표 선발 外
    • 입력2018-07-04 05:31
    • 수정2018-07-04 05: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정찬호
정찬호
정찬호,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 한국대표 선발
정찬호(32)가 제13회 국무총리배 세계바둑선수권대회 한국 대표선수로 선발됐다. 정찬호는 지난 6월 30일과 7월 1일 이틀 동안 서울 용산의 서울문화사 강당에서 개최된 ‘제13회 국무총리배 한국대표 선발전’ 결승에서 백현우에게 280수 흑6집반 승리를 거두며 한국대표 출전권을 최종 획득했다. 우승을 차지한 정찬호는 “곽원근과 4강전 경기에서 어렵게 역전승했는데 이 좋은 기운이 결승전까지 이어진 것 같다. 4년 전 선발전 결승에서 지금은 프로가 된 위태웅에게 아쉽게 졌던 기억이 있는데 이번에 그 한을 푼 것 같아서 너무 기쁘다. 나보다 훨씬 강한 후배들이 많은데 국가대표로 선발돼 책임감을 더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무총리배 역대 성적에서는 지난 12회 동안 한국이 7회 우승으로 중국(4회), 대만(1회)을 크게 따돌리고 최다 우승국의 자리를 지키고는 있지만 2014년 9회 대회에서 위태웅(현 프로 3단)이 우승한 이후 3년 연속 중국에 우승컵을 넘겨주고 있다. 2006년에 처음으로 출범해 올해 13회째를 맞은 국무총리배는 세계 최대 참가규모의 바둑선수권대회로 오는 9월 9일부터 14일까지 전 세계 60여 개국 대표선수들이 참가한 가운데 전라북도 부안군에 위치한 줄포만 갯벌생태공원 수담동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국기원 유창혁 사무총장(왼쪽)
한국기원 유창혁 사무총장(왼쪽)과 대한민국 공직자 바둑연합회 마창환 회장.
한국기원, 공직자 바둑연합회와 상호협력 협약 체결
한국기원이 대한민국 공직자 바둑연합회와 상호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달 28일 서울 성동구 마장로에 위치한 한국기원 3층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대한민국 공직자바둑연합회 마창환 회장(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해 장건형 부회장, 이용직 사무총장과 한국기원 유창혁 사무총장, 손근기 프로기사회장 등이 함께 했다. 이날 협약 체결로 한국기원과 대한민국 공직자 바둑연합회는 상호 교류와 협력을 통해 바둑의 공직사회 내 저변 확대를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대한민국 공직자 바둑연합회는 약 20개 기관의 정부 부처 바둑동호인들이 뜻을 모아 2017년6월에 출범한 연합회로 바둑을 통해 공직자 간 친선도모, 화합과 협업에 기여함과 동시에 바둑의 장점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두 단체는 협약 체결을 통해 바둑관련 행사 및 활동의 활성화를 통해 공직자 및 부처 간 친선 도모하고 바둑 문화의 창달 및 보급기여를 위한 공익적 사업 협력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

다크나이트(오른쪽-승자)vs 박진솔 8단(방탄유리)
다크나이트, 복면기왕 초대 챔프 등극
바둑대회 최초로 ‘블라인드 방식’으로 열려 화제를 모은 SGM배 월드바둑챔피언십 복면기왕이 다크나이트가 우승을 차지하며 막을 내렸다. 지난달 27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K바둑스튜디오에서 생방송으로 열린 2017-18 SGM배 월드바둑챔피언십 결승3번기 2국에서 다크나이트가 방탄유리를 162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종합전적 2-0으로 초대 챔프에 올랐다. 다크나이트는 시드를 받아 본선부터 출전해 일본 류시훈 9단, 중국 황윈쑹 6단, 중국 당이페이 9단, 신진서 9단을 연파하고 결승에 올라 단점이 보이지 않는 완벽한 승리를 이끌어내며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많은 바둑팬의 궁금증을 안긴 방탄유리의 정체는 박진솔 8단으로 밝혀졌다. 박진솔 8단은 예선부터 출전해 본선에 올라 32강에서 중국 천야오예 9단을 격파한데 이어 16강에서 신민준 9단을, 8강에서 중국 셰커 5단, 4강에서 중국 장웨이제 9단을 차례로 꺾고 입단 후 첫 결승에 올랐다. 세계대회 타이틀 보유자 등 쟁쟁한 선수들을 연이어 돌려세우며 기대를 모았던 박진솔 8단은 마지막 결승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첫 타이틀 획득을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우승자 다크나이트의 정체는 오는 14일 K바둑을 통해 밝혀질 예정이다. K바둑은 홈페이지를 통해 우승자 예측 이벤트를 벌인다. 2017-18 SGM배 월드바둑챔피언십은 온라인 예선을 통해 17명의 본선 진출자를 가려냈고 온라인 랭킹시드 37명(한국-16명, 중국-12명, 일본-9명)과 와일드카드 10명이 합류해 본선 64강으로 열렸다. 특히 본선 32강부터는 오프라인 대국으로 가면을 착용하고 출전해 대국자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시키며 큰 관심을 모았다.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