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독일]수비 집중력 빛난 전반, 김영권-윤영선 조합 '안정적'
    • 입력2018-06-27 23:57
    • 수정2018-06-27 23:56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 조현우 골키퍼, 어김없는...선방쇼!
축구대표팀의 조현우 골키퍼가 27일 오후(현지 시간)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진행된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독일과의 경기에서 상대 슈팅을 선방하고있다. 2018.06.27. 카잔(러시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수비 집중력이 빛난 전반전이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독일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최종전에서 전반전을 0-0으로 마감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에게 경기의 주도권을 내주는 상황에서도 실점하지 않고 잘 버텼다.

신 감독은 지난 1,2차전과 달리 김영권-윤영선을 센터백 조합으로 내세웠다. 두 선수는 전반 내내 안정적인 수비와 몸을 더지는 플레이로 독일의 공세를 막아내고 있다. 한국은 수비적인 운영으로 점유율에서 29대71로 뒤지고 있다. 패스 횟수에서도 121대361로 차이가 크다. 대신 수비적인 면에서는 안정감이 느껴진다. 볼 탈취에서 21회로 13회의 독일보다 많다. 태클 성공도 9회로 4회에 그친 독일에 앞선다. 걷어내기 횟수는 각각 19회, 5회로 차이가 크다. 한국이 수비에 집중하고 독일에 공세를 펼치는 양상이라 당연한 결과지만, 그 와중에 눈에 띄는 실수가 없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김영권은 스웨덴, 멕시코전에 이어 독일을 상대로도 최고의 수비력을 뽐내는 중이다. 상대 슛을 몸을 던저 막아내며 결정적인 순간에 기여하고 있다. 월드컵 데뷔전을 치른 윤영선의 수비도 든든하다. 윤영선은 전반 한 차례 상대 크로스를 머리로 막다 충격을 받아 쓰러지기도 했다. 장현수가 중앙 미드필더로 올라간 가운데 협력 수비도 잘 이뤄지고 있다. 4백뿐 아니라 이재성, 문선민도 적극적으로 수비에 가담해 실점을 막고 있다. 골키퍼 조현우는 38분 혼전 상황에서 마츠 훔멜스의 슛을 막아내는 등 계속해서 활약 중이다.

한국이 잘 버티면 초조해지는 쪽은 독일이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독일도 한국을 이겨야 한다. 같은 시간 열리는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를 잡으면 독일은 3위로 밀려난다. 후반에는 독일이 더 공격적으로 운영할 가능성이 크다. 이 틈을 노리면 한국에게도 승산은 있다. 전반전 무실점이 큰 성과인 이유다.

weo@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