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X차범근, 월드컵 독일전 SBS 중계로 만난다
    • 입력2018-06-27 15:21
    • 수정2018-06-27 16:3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한국 축구의 레전드' 전 축구선수 박지성과 차범근이 만난다.

27일 중계 방송되는 2018 러시아월드컵 한국-독일과의 경기에서는 한국 축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박지성 SBS 현 해설위원과 차범근 전 해설위원의 모습이 그려진다. 두 사람은 경기가 열리는 러시아 카잔 아레나 현장에서 '한국 축구의 레전드'로서 현재 한국 축구가 안고 있는 문제점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논할 예정이다.


이번 독일전에 앞서 두 레전드가 한국-독일 경기에 관해 전망한 내용이 관심을 끌고 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한국과 겨루게 될 독일에 대해 "그들은 스웨덴전에서 10명이었음에도 역전골을 냈다. 승부를 봐야 할 때는 10명으로도 승점 3점을 가져올 수 있는 팀"이라고 경계했다.


하지만 마냥 절망적인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독일은 1차전보다 확실히 좋아졌다. 하지만 한국 역시 1차전 때보다 2차전에서 능력을 잘 활용했고, 이기려는 의지도 보여 줬다"며 "집중력만 보완한다면 멕시코전보다도 더 좋은 경기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양팀의 키플레이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박지성 해설위원은 "멕시코 전에서 골을 넣었던 손흥민 선수가 3차전에서도 자신감 있게 임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리고 기성용 선수가 부상으로 나오지 못한다면, 그 자리에 올 정우영 선수 또는 주세종 선수가 이번 경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 본다"고 예상했다.


또한 "미드필드를 보면서 전체적인 경기를 컨트롤하고, 수비에 많은 영향력을 줘야 하는 중앙의 선수들이 이번 경기에서 얼마만큼 자신의 능력을 보여주냐에 따라 경기 흐름도 달라질 것이다. 그런 점에서 독일의 토니 크로스 선수를 조심해야 한다. 그의 경기 운영 능력을 경계하고 중앙에서 얼마만큼 그를 막느냐가 경기를 좀 더 수월하게 풀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차범근 역시 중앙을 공략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독일이 노련한 팀이라고 전한 그는 "제롬 보아텡의 퇴장, 세바스타인 루디와 마츠 훔멜스의 부상으로 인한 리스크 요인이 있어 중앙 수비에 빈틈을 보일 수 있다"며 "우리 선수들이 중앙을 파고들면서 적절한 타이밍에 공격을 가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다소 침체된 분위기 속의 선수들을 향해 격려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어 축구 팬들에게도 "선수들한테 비난보다는 격려를 해 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16강 진출을 당락 지을 한국과 독일의 3차전 경기는 27일 오후 11시 러시아 현지에서 펼쳐진다. 차범근과 박지성의 이야기는 경기 한 시간 전인 오후 10시부터 중계 방송될 예정이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SBS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