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멕시코]'로사노 결승골' 멕시코, '디펜딩 챔피언' 독일에 1-0 승리
    • 입력2018-06-18 01:53
    • 수정2018-06-18 01: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멕시코 축구대표팀
출처 | 러시아월드컵 공식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멕시코가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무너뜨렸다.

멕시코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 멕시코와 경기에서 이르빙 로사노의 결승골로 독일을 1-0으로 제압했따. 멕시코는 승점 3점을 따내며 조 1위(1승)로 올라섰고, 독일은 첫 경기에서 패하며 지난 대회 우승국으로서 자존심을 구겼다.

요아힘 뢰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독일은 마르빈 플라텐하르트, 마츠 훔멜스, 제롬 보아텡, 조슈아 킴미히로 포백을 구성했다. 미드필더로는 메수트 외질, 토마스 뮐러, 사미 케디라, 토니 크로스, 율리안 드락슬러가 출전했고 티모 베르너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골키퍼 장갑은 마누엘 노이어가 꼈다.

후안 카를로스 오소리오 감독의 멕시코는 포백으로 헤수스 가야르도, 엑토르 모레노, 우고 아얄라, 카를로스 살세도가 출전했다. 안드레스 과르다도, 미구엘 라윤, 카를로스 벨라, 엑토르 에레라, 이르빙 로사노가 미드필더로 나섰고 스트라이커는 하비에르 에르난데스가 맡았다. 골문은 기예르모 오초아가 지켰다.

멕시코는 전반 초반부터 날카로운 공격으로 독일의 골문을 위협했다. 에르난데스와 라윤, 벨라, 로사노가 빠른 발을 이용해 끊임없이 독일의 뒷공간으로 파고들었다. 마침내 전반 35분 결실을 맺었다. 로사노가 역습 상황에서 에르난데스의 패스를 받고며 페널티 박스 안으로 진입했고, 수비에 가담한 외질을 제친 뒤 가까운 포스트를 향해 슛을 시도했다. 그의 발을 떠난 공은 노이어를 지나 골망을 갈랐다.

독일도 즉각 반격에 나섰다. 4분 뒤 토니 크로스가 시도한 프리킥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오면서 동점을 만드는데 실패했다. 후반전에는 독일의 파상공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두 겹으로 수비 라인을 쌓은 멕시코의 수비를 뚫지 못했다. 마르코 로이스, 율리안 브란트, 마리오 고메스를 차례로 투입했으나 오초아를 뚫지 못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노이어까지 세트피스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했지만 결국 경기는 멕시코의 1-0 승리로 끝났다.
daeryeo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사고]2022 제11회 전국 중.고 인문학 경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