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아티아-나이지리아]'모드리치 PK골' 크로아티아, 무기력한 나이지리아에 2-0 완승
    • 입력2018-06-17 05:54
    • 수정2018-06-17 05:5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크로아티아 나이지리아
출처 | 러시아월드컵 공식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크로아티아가 무기력한 나이지리아에 2-0으로 승리했다.

크로아티아가 17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D조 1차전 나이지리아와 경기에서 에테보의 자책골과 모드리치의 골을 묶어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크로아티아는 승점 3점을 획득하며 앞서 무승부로 승점 1점을 나눠가진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를 제치고 조 1위(1승)로 올라섰다. 나이지리아는 최하위인 4위(1패)로 처졌다.

즐라트코 달리치 감독의 크로아티아는 골키퍼로 수바시치, 포백으로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를 내세웠다. 모드리치와 라키티치, 크라마리치가 중원에 포진했고 페리시치와 레비치가 측면 공격을 맡았다. 최전방 공격은 만주키치가 담당했다.

독일 출신 게르노트 뢰르 감독이 이끄는 나이지리아에는 이도우, 에콩, 발로군, 압둘라히가 수비수로, 에토보, 은디디, 미켈이 중앙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윙어로는 이워비와 모제스가 나섰고 이갈로가 스트라이커를 맡았다.

전반 초반은 양팀 모두 모험 대신 안정을 택한 듯한 경기 운영을 이어가며 다소 루즈한 경기가 진행됐다. 전반 14분에야 골과 가장 근접했던 찬스가 나왔다. 페리시치가 만주키치의 패스를 받아 강한 중거리슛을 시도했지만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16분에는 크라마리치가 중거리슛을 때렸으나 무위에 그쳤다. 소득 없는 공방이 오고가던 전반 32분 선제골이 터졌다. 크로아티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만주키치의 머리에 맞은 공이 에테보의 다리를 맞고 그대로 골라인을 넘어갔다.

선제골을 내준 나이지리아는 공격적으로 올라오기 시작했다. 그러나 모드리치와 라키티치가 버티고 있는 크로아티아와 중원 싸움에서 밀리며 이렇다 할 공격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39분 크라마리치가 라키티치의 크로스를 헤딩슛에 골문을 위협당하기도 했다. 전반전은 나이지리아의 부진 속에 크로아티아가 1-0으로 리드하며 종료됐다.

나이지리아의 무기력한 모습은 후반전에도 계속됐다. 이워비와 모지스의 개인 기량에만 기댔을 뿐 전술적인 해법을 찾지 못했다. 무리한 드리블을 시도하다 공격권을 뺏기는가 하면 쉬운 상황에서도 패스미스가 이어졌다. 리드를 잡은 크로아티아는 함부로 전진하지 않으며 나이지리아의 공격을 견제했다.

후반 26분엔 에콩이 크로아티아의 코너킥 상황에서 만주키치를 잡아끌어 페널티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모드리치가 깔끔하게 페널티킥을 성공하면서 나이지리아는 완전히 무너졌다. 체력까지 떨어진 나이지리아는 날카롭지 않은 얼리 크로스와 무리한 중거리슛으로 공격 찬스를 허무하게 날렸다. 크로아티아가 무리하게 전진하지 않아 뒷공간을 노릴 여지도 없었다. 한 골이라도 만회해야 하는 후반 추가 시간에는 오히려 크로아티아가 공격하는 시간이 더 많았다. 결국 경기는 2-0 크로아티아의 승리로 끝났다.
daeryeong@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