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소재 뮤지컬 '컴포트우먼' 뉴욕 오프브로드웨이 공연 확정
    • 입력2018-06-15 15:35
    • 수정2018-06-15 15: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캡처DDD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위안부를 소재로 한 오프브로드웨이 뮤지컬 ‘컴포트우먼’이 캐스팅을 완료했다.

뮤지컬 ‘컴포트우먼’은 지난 2015년 맨해튼 세인트 클레멘츠 극장에서 공연돼 위안부 문제의 진실과 심각성을 일깨워준 공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뮤지컬 ‘컴포트 우먼’은 뉴욕의 유명 오프브로드웨이 극장 피터 제이 샤프 시어터에서 3개월동안 공연한다. I.A. Lab과 화랑 엔터테이먼트가 제작하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와 문아트컴퍼니가 제작지원을 한다.

프리뷰는 7월 20일부터, 정식 오프닝은 7월 27일부터 개막해 9월 2일까지 총 60회 공연된다.

‘컴포트 우먼’은 1941년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도쿄의 공장에 일자리가 있다는 말에 속은 조선인 소녀 고은이 돈을 벌러 길을 떠났다가 인도네시아의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겪는 이야기를 다룬다.

앙코르 공연에서 총 3000명의 지원자들이 지원해 오디션을 통해 24명의 배우가 캐스팅됐다. 22명이 아시안 배우이고 2명이 백인 배우다.

주연 김고은역은 한국계 혼혈 배우 에비게일 아라더가 캐스팅됐다. 에비게일은 출연료 전액을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기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주연 이민식 역은 싱가포르 출신 마테우스 팅이 발탁됐다. 코미노 역으로 일본계 혼혈인 샘 하마시마가 발탁됐다.

김현준 연출, 김현 안무가, 강택구 음악감독, 오현주 무대디자이너, 이병철 조명디자이너, 정지영 협력 조명 디자이너, 박태종 사운드 디자이너 등이 참가한다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0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