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母, 4억 사기 혐의로 구속…12일 양평에서 체포
    • 입력2018-06-14 19:34
    • 수정2018-06-14 19:3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가수 장윤정의 모친 A씨(62)가 지인에게 수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구속됐다.


14일 강원 원주경찰서는 A씨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지인 B씨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4억 1500만 원을 차용증을 쓰고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가 돈을 갚지 않자 지난해 A씨를 고소했다.


경찰은 A씨가 자택에 나타나지 않자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12일 경기 양평에서 A씨를 체포했다. A씨는 "돈을 빌린 건 맞지만 사기는 아니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A씨는 딸 장윤정과 2013년부터 금전 문제로 갈등을 겪었다. 당시 장윤정은 가족들과 돈 문제로 수 년 째 진흙탕 싸움을 벌였으며 A씨는 언론사에 장윤정에 대해 폭로하는 메일을 보내 논란의 중심에 선 바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