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민주, 중앙권력 이어 지방권력까지 장악
    • 입력2018-06-14 07:25
    • 수정2018-06-14 07:2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6·13 지방선거 압승으로 중앙에 이어 지방권력까지 거머쥐었다.


지난해 촛불혁명으로 일궈낸 대선 승리에 지방권력마저 장악하면서 '정권교체 완료'에 종지부를 찍었다는 점에서 민주당에 의미가 큰 승리다.


정부·여당은 문재인 정부 집권 2년 차를 맞아 국정운영의 주도권을 확실히 틀어쥐고 민생·개혁과제를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며 지방선거 승리에 반색했다.


14일 새벽 2시 민주당은 광역단체장 17곳 가운데 대구, 경북, 제주를 뺀 14곳에서 승리했고, 기초단체장 선거(226곳)의 경우 개표율 70%를 넘긴 상황에서 목표치(100곳 이상)를 훌쩍 뛰어넘는 148곳에서 우세를 보였다.


서울시 자치구도 현재 25곳 중에서 박빙 지역인 서초를 제외한 24곳의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가 만들려는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선 지방정부의 든든한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는 점을 부각하며 표심을 파고든 점이 주효했다고 보고 있다.


민주당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고공행진을 하는 상황에서 이전 보수정권을 향한 적폐청산 작업과 한반도 평화 정책에 국민적인 지지가 쏟아진 점이 압승을 이끈 원동력이라고 봤다.


백혜련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난 1년여 동안 적폐청산과 나라다운 나라를 위해 노력해온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임과 동시에 한반도 평화와 번영, 든든한 지방정부를 바라는 국민의 염원이 투표로 나타났다"며 "지방정부의 변화를 갈망하는 유권자의 열망은 예상했던 것보다도 훨씬 강했다"고 말했다.


특히 두 차례 남북정상회담 이후 조성된 한반도 평화 정착 기대감이 고스란히 표심에 반영돼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이 힘을 받을 것으로 민주당은 기대하고 있다.


민주당으로선 여당 입장에서 치른 2006년 지방선거의 참패를 되갚아 줬다는 점에서도 이번 선거의 의미가 남다르다.


민주당 전신인 열린우리당은 당시 16개 광역단체장 중 1곳(전북)에서만 승리했고, 나머지 15곳을 야당에 내줬다.


서울 지역 기초단체장의 경우 25석 모두를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에 내주는 수모를 당했다.


과거 지방선거는 이른바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정권 출범 초기에 치러진 2회 지방선거(1998년)를 제외하곤 대부분 집권 여당의 패배로 끝났다.


지방선거가 정부의 '중간 평가' 성격으로 치러지면서 통상 '정권 견제론'이 작용한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이번 선거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지방선거는 여당의 무덤'이라는 공식을 깨면서 중앙·지방권력 동시 장악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서울=연합뉴스)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