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리뷰]'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블록버스터급 질투쟁이
    • 입력2018-06-14 06:50
    • 수정2018-06-14 06:5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박서준이 블록버스터급 질투심을 선보였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김미소(박민영 분)와 다정한 면모를 보이는 남자들에게 질투하는 이영준(박서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준은 이날 김미소가 소개팅을 나간다는 소식에 질투를 감추지 못했다. 그는 박유식(강기영 분)에게 "나는 김비서한테 놀이공원, 유람선을 통째로 빌려 보여줬다"며 스스로 블록버스터급 데이트였다고 칭했다. 엄청난 스케일을 느낀 김미소가 평범한 남자를 만날 수 없을 것이라는 게 이영준의 생각이었다.


자신감은 오래 가지 못했다. 그는 김미소가 소개팅하는 사진을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갔다. 하지만 이영준은 질투가 나서 왔다는 말을 차마 하지 못한 채 사내 체육대회를 핑계로 윽박질렀다. 이어 김미소에게 "아예 소개팅을 하지 말라"며 못을 박기도 했다.


다음날 열린 사내 체육대회에서도 이영준의 눈빛은 질투로 이글거렸다. 김미소와 고귀남(황찬성 분)의 다정한 모습이 그의 심기를 건드렸다. 고귀남은 유명그룹의 인기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할 만큼 여성 직원들의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는 인물이었다.


김미소에게 물을 건네주는 고귀남의 태도에 이영준은 안절부절했다. 2인 3각 달리기에서 그의 질투는 폭발했다. 서로의 몸이 밀착된 두 사람을 보며 이영준은 불안한 듯 입술을 깨물었다. 이내 그는 자리를 박차고 나가며 "내년부터 사내 체육대회는 없을 것"이라고 중얼거렸다.


평정심을 잃은 이영준은 결국 발을 헛디뎌 계단에서 넘어지기까지 했다. 그가 블록버스터급 데이트에 이어 역대급 스케일의 질투를 보여 준 셈. 평소 자기애가 넘치던 이영준이 '타인'인 김미소에게 설렘을 느끼는 장면은 시청자들까지 두근거리게 했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 tvN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