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하 "롤 모델은 이효리…아이오아이, 꼭 다시 뭉치고파" (화보)
    • 입력2018-06-11 15:19
    • 수정2018-06-11 15:1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박준범 인턴기자] 가수 청하가 bnt와 진행한 화보 촬영에서 여성스러운 원피스는 물론 스포티한 패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하며 매력을 뽐냈다.


화보 촬영을 굉장히 좋아한다는 그에게 이유를 묻자 "인생 샷을 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게 웃으며 답했다. 이어 진행된 인터뷰에서는 청하의 성장 과정을 들을 수 있었다. 그는 "어머니께서 노래를 굉장히 잘하신다"며 "어머니와 함께 교회에서 성가대 활동을 하기도 했고, 율동도 하다 보니 가수란 직업에 관심을 가졌던 것 같다"고 가수의 꿈을 키우게 된 계기를 밝혔다.

또 대중에게 청하를 알리는 발판이 된 Mnet 예능 프로그램 '프로듀스101'에서는 평소 경쟁을 매우 싫어하는 성격으로 인해 오히려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었다고. 그는 "'이거 아니면 안 돼'라는 간절한 마음보다는 나를 시험해보고 나 자신을 받아들일 수 있는 계기로 삼았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청하에게 지금까지 가장 힘들었던 경험을 묻자 "아이오아이 이후에 정말 힘들었다"며 "소속사도 믿고 자신감도 있었지만 솔로로 데뷔했을 때 대중이 기대했던 모습이 아닐까 봐 걱정됐다"고 답했다. 또 그는 "예능 스케줄이 잡히면 그 순간부터 걱정하기 시작한다"며 "같은 이유로 악플이 달릴까 봐 개인 SNS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힘들었던 만큼 많이 성장한 그에게 데뷔 후 가장 크게 달라진 점에 관해 질문하자 "길거리에서 내 노래가 들리는 것 외에 달라진 점이 없다"며 인기가 크게 실감 나지는 않는다고 겸손한 답을 전하기도 했다.


혹시 컬래버레이션을 원하는 가수가 있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아이오아이다. 지금도 매일 실시간으로 연락한다. 꼭 다시 한번 뭉치고 싶다"며 뭉클한 마음을 전했다. 이외에 발라드는 폴킴, 댄스곡은 화사와 함께 해보고 싶다고. 이어 "롤 모델 이효리 선배님도 다시 한번 만나고 싶다. 과거에 CD를 드리며 인사한 적이 있는데 정말 멋있었다"고 대답했다.


평소 뷰티에 관심이 많다던 그에게 피부 관리법에 관해 질문하자 "유치하지만 정말 물과 잠이 최고다"라며 웃었다. 더불어 "과거 내 사진을 보면 화장이 정말 진해 당황스럽다"며 최대한 내추럴한 화장을 추천했다.


최근 대학 축제 공연으로 바쁘다던 그는 "대학 축제 공연은 또래가 많아서 좋다"며 "노래도 같이 따라 불러주고, 응원도 정말 많이 해준다. 솔로 콘서트를 하는 기분이다"고 답하며 웃었다. 이어 올여름 새로운 노래로 팬들을 찾을 예정이라고. 그는 "누가 들어도 내 노래라고 느낄 것"이라며 기대감을 자아냈다.


beom2@sportsseoul.com


사진 l bnt 제공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