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AOA 혜정 "'SNL9' 활동 당시 가장 소화 힘든 것? S.E.S 슈"
    • 입력2018-06-07 13:23
    • 수정2018-06-07 13:23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MBC FM4U '정오의 희망곡(정희)'에서 AOA 혜정이 tvN 'SNL코리아9'에 크루로 활동했다.


7일 방송된 '정희'에서는 AOA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SNL9'에서 크루로 활동한 혜정은 소화하기 어려웠던 역할에 대해 "SES 슈 선배를 한 적 있는데. 가발을 썼는데 너무 안 어울리더라. 소화가 안 되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DJ 김신영은 "아냐 괜찮았다"라고 토닥여줬지만 혜정은 "너무 이상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AOA멤버들은 김신영에게 "안 보지 않았느냐?" "안 본 것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AOA는 지난달 28일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빙글뱅글'로 돌아와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FM4U 방송화면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