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최승돈 아나운서, 2002 월드컵 당시 열정적으로 중계한 이유
    • 입력2018-06-04 09:00
    • 수정2018-06-04 09: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아침마당'에서 KBS 아나운서 최승돈이 2002 한일월드컵 당시 열정적으로 중계할 수 없었던 비화를 밝혔다.

4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중계에 나서는 아나운서들이 출연해 입담을 선보였다.


2002 한일월드컵 당시 축구 중계를 담당했던 최승돈 아나운서는 '축구 중계 중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이냐?'는 질문에 "갑자기 변의를 느낀다는 게 어렵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방법이 없다. 참는 것 밖에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옆에 있던 이영호는 "최승돈 선배가 2002 한일월드컵 당시 소리를 크게 지르며 열정적으로 중계했던 것을 감명 깊게 봤다. 그런데 뒷 이야기를 들어보니 소변이 마려워서 그런 것이라고 하더라. 그 뜻이 화장실 갈 수 있더라의 뜻이었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KBS1 방송화면


최승돈 갑자기 변의를 느낀다던지.


방법이 없다. 참는 것 밖에


이영호 "최승돈 선배가 2002 월드컵 당시 소리를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