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이는TV' '80년대 아이유' 가수 이경미, 스님으로 사는 제2의 인생
    • 입력2018-05-31 21:58
    • 수정2018-05-31 22: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갑자기 자취를 감췄던 가수 이경미의 근황이 깜짝 공개됐다. 그는 현재 스님의 삶을 살고 있었다.


31일 방송된 KBS2 교양 프로그램 '속 보이는TV 인사이드'에서는 수행자의 길로 접어든 이경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방송인 허참은 "과거 생방송 중 무슨 깨달음이 있었는지 마이크를 놓고 사라졌다. 사고였다. 그 속을 어떻게 알까 싶어 '속보이는 TV'에 부탁했다"고 전했다. 1980년대 하이틴 스타였던 그는 생방송 도중 갑자기 사라져 세간을 놀라게 했다.


당시를 기억하는 연예부 기자 김두호 씨는 "1980년대 등장했던 싱어송라이터다. 현재 아이유 같은 가수로 눈길을 끌었다. 그런데 음악 프로 생방송 중에 노래를 부르다가 마이크를 놓고 사라져 충격적이었다. 추적이 안돼 후속 보도가 없었다. 저도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윽고 공개된 이경미는 서울 한 중심가에 살고 있었고 스님이 돼있었다. 이경미는 "80년대 초에 가수로 활동 했을때니까 그때는 이경미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다. 지금은 보현 스님이다"며 인사를 건넸다. 진짜 스님이 맞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포교당을 할 수 있는 위촉패와 승려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경미는 갑자기 사라졌던 이유에 대해 "당시 방송활동하면 '저 사람 좀 불러'라고 한다. 그러면 궁정동 쪽으로 픽업이된다. 가서 노래를 불러주는 거다"며 꿈꿨던 가수의 삶이 생각과 달랐음을 털어놨다. 이어 "오죽했으면 죽고 싶을 정도였고 '내가 무슨 노리개인가', '장난감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 저는 이런 생각을 많이 해서 결정을 내린 거다"고 덧붙였다.


7남매의 맏이이자 가장 노릇을 했던 이경미. 때문에 수행자의 길로 접어드는 것에 가족의 반대가 심했다고도 털어놨다. 가족은 이경미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까지 했다. 그럼에도 이경미는 반대를 무릅쓰고 수행자의 길로 접어들었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