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우, 다리 근육 피로로 최종전 결장…19일 '조기 귀국'
    • 입력2018-05-17 11:15
    • 수정2018-05-17 11: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대표팀 예비 명단에 '깜짝 발탁'된 이승우(20·엘라스 베로나)가 대표팀 소집 전 마지막 소속 팀 경기에 결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현지 매체 보도가 나온 가운데 예정보다 일찍 귀국길에 오른다.


이탈리아 축구 소식을 다루는 '투토 메르카토 웹'은 이승우가 오른쪽 다리 굴근(몸을 구부리는 데 사용되는 근육)의 피로 증상으로 오는 19일 열리는 유벤투스와 베로나의 경기에 출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17일(한국시간) 전했다.


베로나는 19일 이탈리아 토리노의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유벤투스와 2017-2018시즌 세리에A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시즌 막바지 연속 교체 출전으로 자리를 잡아가던 이승우는 6일 AC 밀란과의 36라운드에서 데뷔 골을 터뜨렸고, 이후 13일 우디네세와의 경기엔 처음으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 때문에 유벤투스와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도 중용될 가능성이 컸으나 최종전은 나서지 않기로 했다. 이승우 측 관계자는 "이승우 선수는 부상이 아니고 근육 피로를 느끼는 정도"라면서 "월드컵 소집명단에 포함된 사실을 전해 들은 구단의 배려로 마지막 경기에는 뛰지 않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승우는 애초 예정했던 21일에서 이틀 앞당긴 19일 귀국해 21일 대표팀 소집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