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人] 롯데,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으로 추대…"그룹 창업 공로예우"
    • 입력2018-05-14 14:05
    • 수정2018-05-14 14:04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신격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한국 롯데그룹의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스포츠서울 김자영기자] 신격호(96)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한국 롯데그룹의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롯데지주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고 롯데그룹을 창업하고 발전시킨 공로를 예우하기 위해 신 총괄회장을 이달 1일부로 명예회장으로 추대했다고 14일 밝혔다. 신 회장은 앞서 지난 2015년 일본 롯데에서도 명예회장으로 추대됐다.

이번 명예회장 추대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 1일 공정거래법상 롯데의 동일인을 신 총괄회장에서 신동빈 회장으로 변경한데 따른 후속조치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이미 지난해 한국과 일본 모든 계열사 이사직에서 퇴임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면서 “창업주의 예우를 위해 명예회장으로 추대한 것”이라고 말했다.

신 명예회장은 앞서 2014년 롯데리아와 롯데로지스틱스 비상무이사, 2015년 롯데상사 사내이사 등에서 물러났고 지난해에는 롯데쇼핑, 롯데건설,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을 내려놨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8월 롯데 계열사 중 마지막까지 등기임원 직위를 유지하던 롯데알미늄 이사에서도 물러나면서 70년 만에 신격호 시대 막을 내렸다.

96세 고령의 신 회장은 올해 1월 국내 최고층 건물인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고급 레지던스로 거처를 옮겼다. 그는 법률 사무를 대리하는 한정후견인과 간병인, 경호원의 보조를 받고 있다.
soul@sportsseoul.com

추천

6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