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의 우정' 안정환X최용수, 우정여행서 디스전 "꺾인 독수리"
    • 입력2018-05-13 11:15
    • 수정2018-05-13 11:15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최용수와 안정환이 격없는 디스전을 펼치며 서로에 대한 친분을 드러냈다.

12일 방송된 KBS2 '1%의 우정'에서는 전 축구선수 최용수, 안정환, 모델 배정남, 한현민이 부산으로 우정여행을 떠났다.


이날 안정환은 부산으로 가는 기차 플랫폼에서 FC서울 전 감독 최용수와 만났다. 안정환은 절친이자 라이벌이었던 최용수에 대해 "선수 시절에 많이 까칠했다. 별명이 독수리였는데 지금은 꺾인 독수리"라고 말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최용수는 안정환에게 "바쁜 사람 불러내지 좀 마라"며 "너도 같이 촬영하는 거냐. 이거 말하는 거 다 녹음되는 거지? 미리 말을 해줬어야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용수는 선수 시절 안정환의 최고 라이벌이었다. 두 사람은 서로 격없는 디스전을 펼쳤다.


배정남이 2002년 월드컵 미국전에서 최용수의 실책을 언급하자 안정환은 "미안한 말인데 그건 눈 감고도 들어가는 거다. 만약에 그 골 들어갔으면 영웅이 됐을 텐데"라며 최용수를 놀렸다. 이에 최용수는 "개발 놔버렸다. 제일 굴욕스러웠던 건 안정환이 골 넣고 오노 세리머니를 할 때 뒤에서 같이 했던 거다. 절대 남의 그림자 인생을 살고 싶지 않았는데"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 최용수는 "사람들은 잘 모르는데 안정환이 깐족거리는 게 있다", "반지의 제왕 타이틀은 내 덕이다. 안정환 뛰게 하려고 내가 벤치에 있었다"고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1%의 우정'은 매주 토요일 밤 10시 45분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 KBS2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