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2' 자우림X로이킴X윤건X정세운, 파두하우스 울린 '숙명의 노래' (종합)
    • 입력2018-05-11 22:35
    • 수정2018-05-11 23: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 인턴기자] '비긴 어게인2' 멤버들이 파두 하우스에서 한과 숙명이 담긴 무대를 선보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비긴 어게인2'에서는 포르투갈 파두 하우스에서 버스킹 하는 그룹 자우림의 김윤아, 이선규 그리고 가수 로이킴, 윤건, 정세운의 모습이 그려졌다.


윤건과 로이킴은 이날 쏟아지는 폭우 속에서 버스킹을 이어갔다. 현지 관광객들 역시 발걸음을 멈춰 두 사람의 노래를 경청했다. 성공적으로 버스킹을 마친 두 사람 곁으로 새 멤버 정세운이 다가왔다. 정세운은 "한 일원이 된 느낌"이라며 벅차는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김윤아는 "로이의 차례가 되자 날씨가 좋아졌다"며 "로이는 '양달 파워'가 있고 자우림은 '응달 파워'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거짓말처럼 맑아진 하늘 아래 김윤아와 로이킴은 자우림의 '봄날은 간다'를 열창했다. 한 외국인은 김윤아의 음성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하지만 변덕스러운 날씨가 문제였다. 또 다시 거세진 빗방울에도 불구하고 윤건과 로이킴은 준비했던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불렀다. "방탄소년단의 팬이 있냐"고 묻던 로이킴은 "우리가 방탄소년단은 아니지만 열심히 해보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들의 노래가 끝나갈 무렵 마치 봄날이 온 것처럼 맑아졌다. 정세운은 "멋있었다. 선배들이 '봄날'을 부르실 때 먹구름이 싹 지나가서 너무 신기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봄날' 가사랑 잘 어울렸다"며 가슴 벅찼던 순간을 되새겼다.


같은 시각 로이킴은 멤버들에게 줄 선물을 사러 나갔다. 블랙으로 드레스 코드를 맞춘 자우림은 로드리게스 공원을 찾아 연습에 매진했다. 이후 한 자리에 모인 멤버들은 '숙명의 노래' 파두를 직접 감상하기도 했다. 로이킴은 예상치 못한 진지한 분위기에 긴장감을 드러냈다.


김윤아는 이날 '그때 그 사람'과 '야상곡'을 열창하며 "포르투갈에서 선보였던 무대 중 가장 행복했다"고 전했다. 긴장했던 로이킴 역시 "처음 기타를 시작했던 김광석의 노래로 마무리하고 싶었다. 비긴어게인(begin again)이니까"라며 김광석의 '그날들'을 멋지게 선보였다. 마지막 버스킹을 끝낸 로이킴은 멤버들에게 편지와 선물을 남기고 아쉬움을 뒤로한 채 떠났다.


한편, JTBC '비긴 어게인2'는 매주 금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yoonz@sportsseoul.com


사진 l JT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