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 녹화 불참 사태…시청자 "'전참시' 볼 이유 없어" 분노
    • 입력2018-05-09 17:29
    • 수정2018-05-09 17:2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 방송인 이영자가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 의사를 전달했다.


9일 이영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스포츠서울에 "이영자가 이번주 진행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 녹화에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이영자가 어묵을 먹다 매니저와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을 뉴스 보도 형식으로 패러디해 내보냈다. 이 과정에서 편집 화면으로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화면이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장면은 흐리게 처리된 채 이영자의 얼굴이 합성됐고 자막은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고 편집해 방송됐으나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을 웃음을 목적으로 한 예능에 활용했다는 것을 두고 비판이 거세게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과 MBC에 이어 최승호 MBC 사장까지 나서 거듭 사과했다. 그럼에도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고 불똥은 이영자에게도 튀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영자는 해당 논란으로 인해 많이 힘들어하는 상황으로 녹화에 불참하게 됐다.


소식을 접한 시청자들은 이영자의 녹화 불참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이영자는 무슨 죄", "언니 없으면 '전참시' 안 봐요", "이영자에게도 사과해라", "가만히 있는 사람 왜 힘들게 하나요", "이영자 때문에 봤는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영자는 실제로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하며 '영자미식회', '영자리스트' 등을 만들어내며 새로운 전성기를 맞았다. 프로그램이 정규 편성되고 시청률 9%대를 유지하며 많은 사랑을 받는데도 이영자의 공이 컸던 게 사실이다. 그랬던 이영자이기에 더욱 그의 녹화 불참 소식에 많은 시청자가 아쉬움을 쏟아내고 있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ㅣ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MBC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