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시스터즈' 고미영, 한영과 대면 "이영은 엄마다" (종합)
    • 입력2018-05-04 09:08
    • 수정2018-05-04 09: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해피시스터즈' 이영은의 친모가 갑작스레 등장했다.

4일 방송된 SBS 일일 아침드라마 '해피시스터즈'에서는 가희(고미영 분)가 윤상은(한영 분)을 만났다.


이날 조화영은 괴한에게 피습돼 후 병원에 입원한 민형주를 찾아갔다. 그는 민형주가 자신을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경찰이 오기 전에 네가 죽을 것"이라며 구두로 칼에 찔린 부위를 가격한 뒤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그때 노유라(김하림 분)가 등장해 조화영을 말리기 시작했다. 조화영은 노유라를 밀치고 계속 민형주를 살해하려 했지만, 노유라가 계속 소리를 지르자 결국 도망쳤다.


양혜정(오영실 분)은 "중요한 할 말이 있다"라며 이병숙(이예빈 분)과 공일삼(정근 분)을 불렀다. 기대에 찬 두 사람 앞에서 양혜정은 "공일삼을 아들로 받으려 한다"라는 충격적인 말을 꺼냈다. 이병숙은 충격을 받았지만, 공일삼은 "어머니 아버지와 병숙 씨를 볼 수 있다면 그렇게 하겠다"라고 승낙했다.


윤예은(심이영 분)을 찾아가 "다시 만나달라"라며 행패를 부리다가 집에 업혀온 이진섭(강서준 분)은 다시 집을 나가려 했다. 그는 가족들이 자신의 앞을 막아서자 이성필(임채무 분)에게 "능력도 없고 잘해준 적도 없는 부모가 무슨 부모냐"라고 소리쳤다. 그때 양혜정이 이진섭의 뺨을 때렸다. 그는 "너희 아버지 첫 결혼 집안에서 강제로 시킨 결혼이었다. 결혼하고도 아내에게 무시당해 약까지 먹고 죽으려고 했다. 내가 그런 사람 발견했고 결국 사랑하게 됐다"라며 이성필의 과거를 이야기하며 이진섭을 나무랐다.


최진희(이영은 분)에게는 갑작스러운 전화가 걸려왔다. 친엄마 가희(고미영 분)였다. 엄마는 "네가 날 보고싶어한다면 만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고, 최진희는 갑작스러운 친엄마의 등장에 혼란에 빠졌다.


가희는 최재웅(오대규 분)의 병원을 찾아갔다. 이 소식에 놀란 최재웅은 병원으로 달려갔고, 윤상은 역시 그를 따라왔다. 가희는 윤상은을 보자 "진희 엄마다"라고 소개했다. 윤상은은 지지 않고 "지금은 내가 진희 엄마다"라며 "반갑다"라고 응수했다.


한편, SBS '해피시스터즈'는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오전 8시 30분에 방송된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SBS 방송화면 캡처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