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김흥국, 아내 폭행 혐의 입건 이어 '상해죄 및 손괴죄' 또 피소
    • 입력2018-04-26 08:28
    • 수정2018-04-26 09:00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흥국
[스포츠서울 이지석기자]대한가수협회 김흥국 회장이 지난 26일 최근 해임된 박일서 수석부회장에게 상해죄 및 손괴죄로 고소당했다. 고소장은 이날 영등포경찰서에 접수됐다.

고소장에 따르면 박 부회장 측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 중국집에서 열린 대한가수협회 전국지부장 회의에 자신의 수석부회장 해임, 자신과 뜻을 함께 하는 임원들의 징계가 무효인 조치라는 점을 해명하기 위해 참석했다.

김 회장이 박일서 부회장의 멱살을 잡고 밀치고, 어깨와 팔을 잡고 밀쳐 전치 2주 좌견관절부 염좌 상해를 입혔고 동시에 옷을 찢었다는 게 고소장 내용이다.
ㅂㅂㅂ
김흥국이 코트를 찢었다고 주장하는 박일서.
그룹 도시아이들 멤버인 박일서 부회장은 고소장에서 “김흥국은 대한가수협회 회장을 맡아 일을 하면서 자신에게 반대하는 의견을 가졌다는 이유로 고소인에게 당연무효인 전횡을 일삼더니 급기야 폭력을 행사해 고소인에게 상해를 입히고, 입고 있던 코트를 찢어 못쓰게 만드는 손괴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김흥국 측 관계자는 고소장 접수에 대해 “폭행이 아니라 서로 몸을 밀치는 과정이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김흥국은 앞서 25일엔 부부 싸움을 하다 아내를 때린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5일 서울 서초구 자택에서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김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흥국은 “말싸움을 하다가 감정이 격해졌다. 사소한 부부 싸움이었을 뿐 폭행은 없었다”고 경찰에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앞서 지난달 30대 여성이 김 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서울동부지검에 강간, 준강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를 한 바 있다. 김 씨는 “혐의는 전부 사실이 아니다”라며 무고와 명예훼손 혐의로 이 여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상태다.


monami153@sportsseoul.com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