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김인문, 오늘(25일) 사망 7주기…인상 깊었던 감초 배우
    • 입력2018-04-25 09:03
    • 수정2018-04-25 09:01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김인문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故 배우 김인문이 세상을 떠난 지 7년이 됐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감초 캐릭터를 맡았던 김인문은 지난 2011년 4월 25일 방광암으로 투병하다가 73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었다.

김인문은 1968년 영화 ‘맨발의 영광’으로 데뷔했다. 이후 ‘순악질여사’, ‘하늘나라 엄마별이’, ‘수탉’, ‘비는 사랑을 타고’, ‘사랑하기 좋은 날’ 등 30년간 여러 작품에 출연했다.

영화 2001년 ‘엽기적인 그녀’, ‘달마야 놀자’, ‘라이터를 켜라’, ‘바람난 가족’, ‘영어완전정복’, ‘어린신부’, ‘신부수업’ 등에서도 유쾌한 웃음을 담당했다.

특히 드라마 ‘전원일기’,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같은 농촌 드라마는 물론 ‘여명의 눈동자’, ‘모래시계’, ‘첫사랑’, ‘덕이’, ‘맛있는 청혼’, ‘천생연분’, ‘4월의 키스’ 등을 통해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다.

그러다 2005년 8월, 김인문은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그는 투병 중에도 영화 ‘독 짓는 늙은이’를 촬영하며 배우로서 열정을 뿜어냈다. 그러나 2011년 4월 25일, 병마와 싸우다 끝내 사랑하는 이들 곁을 떠났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 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