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2' 김성은, 결혼 10년 만에 집·딸 윤하 '최초 공개'
    • 입력2018-04-16 17:17
    • 수정2018-04-16 17:17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이게은기자] 배우 김성은이 축구선수 정조국과 결혼 10년 만에 처음으로 집을 공개한다.

16일 밤 9시 첫 방송되는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는 연예계 대표 워킹맘들의 귀환, 김나영-김성은-이현이가 다시 뭉쳐 엄마들의 일상을 공유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축구선수 정조국과 결혼해 1년 365일 중 300일 이상 독박 육아에 전념해온 김성은은 '마마랜드2'를 통해 9년간의 육아 노하우가 담긴 일상을 전격 공개한다.


특히 김성은은 남편 정조국과 아들 태하, 둘째 윤하까지 네 가족의 보금자리를 최초로 공개, 또 한 명의 연예계 프로 결벽러(?)에 등극할 만큼 빈틈없이 순서대로 정렬돼있는 책장과 칸 별로 정리돼있는 냉장고 등 숨 막히게 깔끔한 살림 솜씨를 선보인다.


김성은의 집안 곳곳을 본 이현이와 김나영은 스튜디오 녹화 도중 "소름 돋는다, 무서울 지경"이라고 경악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한, 초등학교 2학년 아들 태하와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딸 윤하를 최초 공개하며 육아 달인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민낯 100% 여배우에서 9년 차 프로 엄마의 모습을 보여줄 김성은의 리얼한 일상은 16일 월요일 밤 9시 티캐스트 패션앤 '마마랜드2' 첫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eun5468@sportsseoul.com


사진ㅣ티캐스트 제공

추천

2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