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3개 노조, '갑질 논란' 조현민 전무 사퇴 요구
    • 입력2018-04-16 11:35
    • 수정2018-04-16 14:2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대한항공 소속 3개 노동조합이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사퇴 및 사과를 요구했다.

16일 대한항공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 대한항공조종사 새 노동조합은 '대한항공 경영층 갑질 논란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해 조 전무의 경영일선 즉각 사퇴, 국민을 비롯한 모든 직원에게 진심 어린 사과, 경영층의 추후 재발 방지 약속 등을 요구했다.


3개 노조 측은 "연일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는 등 속보가 끊이지 않는 경영층의 갑질 논란과 회사 명칭회수에 대한 국민청원 속에, 일선 현장에서 피땀 흘려 일해 온 2만여 직원들조차 국민의 지탄을 받고 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대한항공은 2017년 영업이익이 1조 원에 육박할 정도로 호황을 누렸지만, 직원들은 2015년 1.9%, 2016년 3.2%에 불과한 임금상승과 저비용항공사보다도 못한 성과금을 받았다"라며 "그런데도 직원들은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인다는 자부심을 갖고, 고객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여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라고 강조했다.


조 전무의 갑질 논란이 이런 직원들의 희생을 무너뜨렸다며 "이 모든 노력이 조 전무의 갑질 행동으로 무너져 버렸다. 왜 우리 직원들이 자괴감을 느껴야 하는가. 왜 우리 직원들이 아무런 죄도 없이 비난의 화살을 대신 맞아야 하는가"라며 "2만여 대한항공 직원은 '대한항공' 회사 명칭의 지속 사용을 간절히 희망한다. 조 전무의 갑질 행동에 형용할 수 없는 유감을 표명한다"라고 비판했다.


한편, 조 전무는 회의 중 광고대행사 팀장의 얼굴에 물을 뿌리고 회의장에서 쫓아냈다는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조 전무의 목소리로 추정되는 음성 파일이 유포되는 등 추가 제보도 이어지는 가운데 조 전무는 15일 직원들에게 사과의 말이 담긴 메일을 발송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대한항공 제공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4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