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 "전참시' 불편함 느낀 시청자들께 죄송, 과했다" (전문)
    • 입력2018-04-15 16:09
    • 수정2018-04-15 16:0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홍진영
[스포츠서울 신혜연기자] 가수 홍진영이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보여준 모습과 관련해 사과의 말을 전했다.

홍진영은 15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전지적 참견 시점’을 불편하게 시청하신 시청자들께 죄송하다”며 “제가 차 안에서만 촬영을 하다 보니 좀 더 오버하고, 과했던 거 같다”고 사과했다.

이어 홍진영은 “앞으로 더 노력하는 홍진영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경북 안동의 한 행사장으로 향하는 홍진영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홍진영은 안무팀 2명, 스타일리스트 1명, 매니저 2명과 지방으로 내려가며 차 안에서 멈출 수 없는 흥을 발산했다.

스타일리스트와 안무팀원들은 홍진영과 차 안에서 춤을 추고 고속도로 노래자랑까지 벌였다. 또한 자는 척하다가 운전하는 매니저를 놀라게 하는 등 과하게 장난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한편, 홍진영은 이영자, 유병재 등과 함께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이다.

이하 홍진영의 입장 전문

어젯밤 전지적 참견 시점을 불편하게 시청하신분들께 죄송합니다. 제가 차 안 에서만 촬영을 하다보니 좀 더 오바하고 더 과하게 했던 거 같습니다. 앞으로 더 노력하는 홍진영이되겠습니다.

heilie@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 DB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2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