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올림픽 배드민턴 銅' 정재성,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36세
    • 입력2018-03-09 11:47
    • 수정2018-03-09 11:48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 2012년 런던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복식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정재성 삼성전기 감독이 별세했다. 향년 36세.

9일 복수의 매체는 체육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이날 오전 정 감독이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빈소는 아주대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정 감독은 현역 감독으로 활약하고 있던 것은 물론,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성화봉송에도 참여하는 등 최근까지도 건강한 모습을 보인 바 있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008년 베이징에 이어 2012년 런던까지 두 차례 올림픽에 배드민턴 국가대표로 출전한 정 감독은 특히 런던에서 이용대와 짝을 맞춰 동메달을 따내 큰 주목을 받았다. 2006년 도하, 2010년 광저우에서 열린 아시안게임에도 참가해 메달을 목에 걸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스포츠서울DB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