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패럴림픽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 급작스럽게 무산…왜?
    • 입력2018-03-08 20:54
    • 수정2018-03-08 20:52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포토]폐회식, 남북 동시 입장
지난달 25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폐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하고 있다.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개회식 하루를 앞두고 남북 선수단 공동입장이 급작스럽게 무산됐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8일 북측과 협의한 결과 개회식 남북 공동입장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애초 9일 오후 8시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대회 개회식 때 남북 선수단은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하기로 했다. 그러나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이날 오후 8시께 ‘공동 입장 무산’을 알렸다. 앞서 이명호 대한장애인체육회 회장과 전혜자 사무총장이 나선 남측과 김문철 북한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 단장이 나선 북측이 오전 10시 1차, 오후 5시 2차에 걸쳐 개회식 관련 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이 자리에서 한반도기 ‘독도’ 표시를 여부를 두고 견해가 엇갈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문철 위원장은 “자국 개최 대회에서 정치적 이유로 독도를 표기 못하는 것을 수용할 수 없다. 우리의 국토를 표기하지 못하는 점은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장애인체육회는 독도 표시가 IPC의 ‘정치적 표현 금지’ 조항에 어긋나고, 공동입장이 시작된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부터 사용한 독도 없는 한반도기를 사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020년 하계올림픽이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점도 고려했다. 결국 2차에 걸친 회의에서 양 측이 견해를 좁히지 못하면서 개회식 공동입장 무산으로 이어졌다.

한국은 49개 참가국 중 마지막에 입장한다. 북한은 일본에 이어 입장하기로 했다.
kyi0486@sportsseoul.com

추천

1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오늘 꼭 보자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