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철수·안정환·김희철, '1%의 우정' MC 확정
    • 입력2018-02-20 10:40
    • 수정2018-02-20 10:3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배철수 안정환 김희철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배철수, 안정환, 김희철이 KBS2 새 예능프로그램 ‘1%의 우정’의 MC를 맡는다.

‘1%의 우정’은 지난 추석 파일럿 예능 프로그램으로 방송됐으며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는 리얼리티 예능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최근 정규 편성이 확정된 ‘1%의 우정’의 MC진에는 묵직한 저음과 경험으로 중심이 되어주는 배철수와 중년 파워의 안정환, 우주 최강의 순발력 김희철이 합류했다. 특히 파일럿에서 호흡을 맞춘 배철수, 안정환에 이어 김희철의 합류로 세대를 아우르는 MC 조합을 완성했다.

세 MC들은 ‘1%의 우정’의 정규 MC로 발탁된 것에 대해 부담감과 기대감을 함께 드러냈다. 파일럿에 이어 메인 MC를 맡게 된 배철수는 “손자연 PD와 친해서 파일럿 MC를 맡았지만 방송 후에 이렇게 많은 생각을 들게 한 프로그램은 처음이었다”며 “온라인으로 친구를 사귀는 것이 더 편한 현 시대에 오프라인으로 전혀 다른 사람들끼리 우정을 만들어 가는 것이 색다르다. 기대가 높아서 부담스럽지만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정환은 “프로그램을 통해 배운 점이 많았다. 나처럼 내성적인 사람을 위해 적극적으로 친구를 만들 수 있는 우정을 쌓을 수 있는 도우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새롭게 합류한 김희철은 “배철수 형님이 나를 좋아하신다는 얘기를 들어서 MC로 나서게 됐다”며 독특한 합류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1%의 우정’의 손자연 PD는 “현재 모든 출연진 라인업을 완료하고 촬영을 시작했으며 오는 21일 첫 스튜디오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며 “상상 이상의 반전 케미와 웃음이 있다. 첫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1%의 우정’은 오는 3월 3일 오후 10시 45분에 방송된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KBS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1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